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사회/복지 환경
제주환경운동연합 올해 환경 10대 뉴스에
김용현 기자
입력 2013-12-23 (월) 10:33:43 | 승인 2013-12-23 (월) 10:49:51 | 최종수정 2013-12-23 (월) 10:49:25
제주환경운동연합은 2013년도 환경 10대 뉴스를 선정했다.
 
환경연은 올 한해 가장 큰 논란을 일으킨 소나무 재선충병 확산문제와 쓰레기매립장 포화에 따른 신규매립장 후보지 논란은 도정의 안일한 대응이 화를 자초했다는 평가했다.
 
또 지하수 사유화 확대에 혈안인 한진의 먹는 샘물 증산 논쟁은 끝날 줄을 모르고, 제주의 상징동물이던 노루는 연유도 모른 채 사람들의 총격에 쓰러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재난상황으로 번진 소나무 재선충병 피해 △제돌이 다시 바다로 △무수천유원지 개발사업 환경영향평가 미이행 철퇴 △비양도 케이블카 사업 좌초 △중산간 지역 난개발 압력 심화 △도 넘은 한진의 먹는 샘물 지하수 증산 요구 △졸속 건축물 고도관리 기본계획 △회천동 쓰레기매립장 포화 임박 △노루 살상포획 전면 실시 △제주해군기지 공사 환경피해 여전 등이다. 김용현 기자

김용현 기자  noltang@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용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