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사회/복지 환경
“오름훼손 송악산 개발사업 재고하라”곶자왈사람들 제주참여환경연대 제주환영운동연합 기자회견
김용현 기자
입력 2014-01-21 (화) 11:18:45 | 승인 2014-01-21 (화) 11:23:14 | 최종수정 2014-01-21 (화) 11:22:53
송악산 유원지 사업을 놓고 개발과 환경보호라는 논쟁이 뜨거워질 것으로 전망된다.
 
제주도내 환경단체들이 오름훼손 등의 문제점을 제기하며 제주도에 명백한 입장을 밝힐 것을 요구했기 때문이다.
 
곶자왈사람들, 제주참여환경연대, 제주환경운동연합은 21일 기자회견을 갖고 오름훼손이 우려되는 송악산 뉴오션타운 개발사업에 대한 환경영향평가 진행계획을 철회하고 난개발에 대한 대책을 마련하라고 요구했다.
 
이들 단체는 "송악산 개발사업은 근본적인 문제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일상적인 개발사업과 같이 절차를 진행시키고 있다"며 "환경영향평가가 당연히 포함돼야 할 조사가 완결되지 않았음에도 무리하게 환경영향평가심의위원회 초안을 공람하는 등 사업자의 편의만 봐주는 무개념 행정을 이어가고 있다"고 비난했다.
 
이들 단체는 송악산 개발사업에 대해 "개발사업예정지가 송악산의 일부임에도 불구하고, 오름사면을 절토하고 건물을 짓는 계획이 아무런 문제 없이 추진되고 있다"며 "또한 이 지역 일대 전쟁유적이 산포하고 있어 특히 송악산 일제진지동굴 붕괴가 가속화될 것으로 우려된다"고 밝혔다.
 
또한 "환경영향평가 범위를 봄철의 동식물조사를 포함시킬 것을 요구했지만 평가초안에는 포함되지 않았다"며 "무수천유원지 사업처럼 개발사업자의 눈치만 보고 환경평가를 제대로 실시하지 않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들 단체는 "송악산 개발사업에 대해 엄격한 환경영향평가를 진행하고, 심의 이전에 모든 필요한 조사를 갖춰야 한다"며 "송악산 보존가치에 대해 재인식하고 현재의 개발계획에 대해 전면 재고하라"고 요구했다. 김용현 기자

김용현 기자  noltang@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용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