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레져/스포츠 올림픽
가자! 소치로!… 한국 선수단 출국, 10위 목표올림픽 2연패 도전하는 김연아는 12일 출국 예정
쿠키뉴스
입력 2014-02-01 (토) 13:54:57 | 승인 2014-02-01 (토) 13:56:33 | 최종수정 2014-02-01 (토) 13:59:21

2014 소치 동계올림픽에 출전하는 우리나라 선수단 본단이 1일 오전 인천공항에서 결전지인 러시아 소치로 떠나는 전세기에 올랐다.

선수단장인 김재열 대한빙상경기연맹 회장을 비롯한 본부임원 18명과 스키 14명, 봅슬레이·스켈레톤 15명, 컬링 7명, 루지 5명, 바이애슬론 3명, 스피드스케이팅 2명 등 64명이 본단에 포함돼 출국했다.

김정행 대한체육회장 등 선수단 뒷바라지를 책임질 지원단도 이날 본단과 함께 소치로 떠났다.

소치 대회는 겨울올림픽으로는 러시아에서 처음 열리는 대회다. 한국은 금메달 4개 이상을 획득해 3회 연속 세계 10위 이내 진입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번 대회에는 스키, 빙상, 바이애슬론, 봅슬레이, 컬링, 아이스하키, 루지 등 7개 종목(15개 세부 종목)에서 총 98개의 금메달이 걸려 있다.

우리나라는 아이스하키를 제외하고 6개 종목에 걸쳐 총 71명의 선수가 출전한다.

48명이 참가한 2002년 미국 솔트레이크시티 대회를 넘어선 역대 동계올림픽 출전 사상 가장 많은 선수가 태극마크를 달고 올림픽 무대를 밟는다. 전체 선수단은 임원 49명을 포함해 총 120명으로 역대 최대 규모다.

우리나라 선수들은 종목별 경기 일정에 맞춰 소속 소치로 향할 계획이다.

스피드스케이팅 대표팀은 본단에 앞서 지난달 25일 출국해 네덜란드 헤렌벤에서 전지훈련을 해왔다. 이들은 1, 2일 소치 땅을 밟는다.

지난달 22일 전지훈련지인 해발 1800m대 고지의 프랑스 퐁트 로뮤로 출발한 쇼트트랙 선수단은 5일 소치로 이동한다. 

올림픽 2연패에 도전하는 김연아를 비롯한 피겨스케이팅 선수들은 오는 12일 출국할 예정이다.

소치올림픽은 7일 오후 8시14분(우리시각 8일 오전 1시14분)부터 피시트 올림픽스타디움에서 열릴 개막식을 시작으로 23일까지 치러진다.

1948년 스위스 생모리츠에서 열린 제5회 대회부터 동계올림픽 무대를 처음 밟은 한국은 2006년 이탈리아 토리노 대회에서 금메달 6개, 은메달 3개, 동메달 2개를 획득하고 종합순위 7위에 올랐다.

2010년 캐나다 밴쿠버 대회에서는 금메달과 은메달 각각 6개, 동메달 2개로 역대 가장 많은 메달을 수확하고 종합순위도 역대 가장 높은 5위를 차지했다. 쿠키뉴스

쿠키뉴스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