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경제 금융/보험
국민·롯데·농협카드 17일부터 3개월 영업정지신규 가입·대출·카드슈랑스 전면 금지…기존 고객서비스는 허용
고 미 기자
입력 2014-02-02 (일) 16:24:45 | 승인 2014-02-02 (일) 16:25:16
사상 초유 개인정보 유출 파문의 근원지인 KB국민카드와 롯데카드, NH농협카드가 이르면 오는 17일부터 3개월간 영업 정지된다.
 
금융사 등을 사칭한 불법 대부광고 및 대출 사기 전화번호는 3일부터 즉시 차단되며 100만원 이상 이체 때 본인 확인을 추가하는 방안이 전 금융사로 확대 시행돼 3월까지 운영된다.
 
2일 금융권에 따르면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3일 국민카드와 롯데카드, 농협카드에 고객 정보 유출 사고와 관련해 '3개월 영업 정지' 결정을 공식 전달한다. 통지 후 10일간 소명 절차를 거쳐 오는 14일 금융위원회 회의를 통해 확정한 뒤 17일부터 영업 정지에 들어가도록 한다는 게 금융당국의 계획이다.
 
이들 카드사 영업이 정지되더라도 카드 재발급이나 카드 결제는 종전대로 유지된다.
 
대출 사기 관련 전화번호를 즉각 중단하는 신속 이용정지제도는 늦어도 6일부터 전격 시행된다. 금감원이 불법 대부광고라고 판단해 경찰청에 통보하면 경찰청은 곧바로 KT 등 통신사에 요청해 해당 전화번호를 정지하게 된다.
 
지난 1월 말 일부 은행 등에서 전격 도입된 전자금융사기 예방서비스의 적용 범위 확대도 3일부터는 증권사 등 모든 금융권으로 확대된다. 고 미 기자

고 미 기자  popmee@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 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