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경제 증권/부동산
선거용 사무실 단기 임대 '반짝 특수'수요 비해 공급 많지만 '명당' 한정 선점 경쟁 치열
폴리티컬 빌딩 등장·현수막 효과 고층 선호 등 분석
고 미 기자
입력 2014-02-04 (화) 18:23:44 | 승인 2014-02-04 (화) 18:28:43 | 최종수정 2014-02-05 (화) 09:39:33
지방선거를 앞두고 도내 사무실·상가 공실률이 낮아지는 등 반짝 특수가 기대되고 있다. 하지만 권역별 편차가 커 특정 건물에 선거 사무실이 몰리는 폴리티컬(political) 빌딩의 등장도 점쳐지고 있다.
 
4일 한국부동산중개업협회제주지부 등 관련업계에 따르면 예비후보 등록이 본격적으로 시작된 가운데 '선거 사무실'용 단기 임대 계약이 잇따르고 있다.
 
제주시의 경우 노형 로타리와 8호 광장, 서귀포시는 1호 광장 주변과 동홍동 신호등 사거리가 차량통행량이 많은 대로변 '명당'으로 꼽힌다.
 
이를 반영하듯 선거사무소 대부분이 유동인구가 많은 노형·연동, 이도2동 등에 집중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노형·연동 대로변 건물은 일부 메디컬빌딩을 제외하고 2층 이상 빈 사무실이 적잖은데다 노형2지구 개발에 따라 신규로 지어진 빌딩도 많아 사무실 확보에 여유가 있는 상황이다.
 
이도2지구 역시 8호 광장 주변 빈 점포가 드문 대신 신시가지로 부상하고 있는 연북로 주변으로 새 상가가 많아 선점 여하에 따라 새 명당을 발굴할 수 있을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로 인해 일부 공실률이 낮아지는 효과는 있지만 '선거 특수'온도차는 클 전망이다.
 
올해는 도지사와 교육감 후보군이 많아 줄잡아 36곳 안팎의 사무실이 선거 기간 주인을 찾을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29개 선거구에서 치러지는 도의원 선거와 교육의원 선거까지 감안하면 사무실 수요만 줄잡아 100여곳이 넘는다.
 
하지만 서 너 달 사용할 선거 사무소를 위해 상가를 비워둘 건물주가 드물어 장기임대에 비해 최소 2~3배 비싼 단기 임대 계약이 불가피한 만큼 어느 때 보다 '목'경쟁이 치열할 수밖에 없다.
 
한 공인중개사는 "수요에 비해 공급이 많은 상황이지만 원하는 장소에 있느냐가 관건"이라며 "'목 좋은 사무실'은 한정된 만큼 현수막 홍보 효과 등을 감안할 때 층이 높을수록 프리미엄이 붙는다"고 말했다. 고 미 기자

고 미 기자  popmee@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 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