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레져/스포츠 올림픽
모태범, 올림픽 2연패 무산 '500m 4위'
노컷뉴스
입력 2014-02-11 (화) 10:25:35 | 승인 2014-02-11 (화) 10:25:55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단거리 간판 모태범(26, 대한항공)의 올림픽 2연패 도전이 아쉽게 무산됐다. 2회 연속 메달도 실패했다. 
 
모태범은 11일(한국 시각) 러시아 소치 아들레르 아레나에서 열린 '2014 소치올림픽' 남자 500m에서 1, 2차 레이스 합계 4위(69초69)에 머물렀다. 1차 레이스에서 34초84로 1위 얀 스메이컨스(네덜란드)에 0.25초 차 4위에 오른 모태범은 2차 레이스에서 반전을 노렸지만 오히려 기록은 0.01초가 늘었다. 
 
500m는 모태범이 4년 전 밴쿠버올림픽에서 깜짝 금메달을 따냈던 종목이다. 올 시즌 월드컵 랭킹에서도 1위를 달려 기대감이 적잖았다. 네덜란드 전지훈련과 소치 입성 이후에도 절정의 컨디션을 보였다. 대표팀 케빈 크로켓 코치가 지난 8일 훈련 뒤 "놀랄 정도로 빨랐다"면서 "현재로는 세계에서 가장 빠른 사나이일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하지만 이날 다른 선수들의 상승세를 따라잡지는 못했다. 1차 레이스에서 올 시즌 개인 최고 기록인 34초28에도 다소 못 미쳤다. 상대적으로 유리한 인코스에서 출발한 2차 레이스에서도 기록은 나아지지 않았다. 
 
미헐 뮐더르(네덜란드)가 69초31로 스메이컨스를 0.01초 차로 제치고 금메달을 차지했다. 3위도 미헐의 쌍둥이 형제 로날트가 올라 네덜란드가 금, 은, 동메달을 싹쓸이했다. 
 
그러나 실망하기는 이르다. 1000m가 남아 있다. 당초 모태범은 대회 전부터 "500m보다 이번에는 1000m에서 금메달을 따고 싶다"고 의욕을 보여왔다. 모태범은 밴쿠버 대회에서 이 종목 은메달을 수확한 바 있다. 크로켓 코치도 "500m 아니면 1000m에서 우승을 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1000m 경기는 오는 12일 펼쳐진다. 
 
6회 연속 올림픽 출전으로 한국 최다 기록을 세운 맏형 이규혁(36, 서울시청)도 18위에 그치며 끝내 500m 메달의 꿈을 이루지 못했다. 
 
1차 레이스에서 35초16으로 12위에 오른 뒤 2차에서 역전을 노렸지만 오히려 기록이 35초48로 더 늦어졌다. 이규혁은 1000m에서 생애 마지막이 될 올림픽 레이스를 펼친다. 
 
첫 출전한 김준호(19, 강원체고)는 2018 평창올림픽을 위해 소중한 경험을 쌓았다. 김준호는 1차에서 35초43으로 40명 중 25위에 오른 뒤 2차에서 35초42를 찍어 합계 70초85로 21위에 올랐다. 
 
이강석(29, 의정부시청)은 합계 70초87로 22위에 머물렀다. 1차에서 26위(35초45)에 오른 뒤 2차에서 35초42로 기록을 조금 줄였다. 노컷뉴스

노컷뉴스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