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사설/칼럼 시론 담론
[시론담론]"천재(天災)보다 인재(人災) 막아야 한다"이봉규 제주대학교 교수, 논설위원
제민일보
입력 2014-02-23 (일) 19:47:32 | 승인 2014-02-23 (일) 19:52:00 | 최종수정 2014-02-23 (일) 19:47:59

   
 
     
 
그리스 신화에는 계절의 변화가 생기는 이유를 다음과 같이 이야기한다. 곡식과 대지의 여신 '데메테르'와 신의 왕 '제우스'의 사이에 '페르세포네'라는 딸이 있었다. 하지만 지하세계의 신이자 제우스의 형제인 '하이데스'가 페르세포네에게 반해 납치해서 지하세계로 데려가 버린다. 이에 '데메테르'는 제우스에게 딸을 찾아줄 것을 요청했지만 거절당하자 슬픔에 젖어 곡식과 땅을 관리하지 않게 된다. 이렇게 되니 모든 땅이 서서히 죽어가고 인간들도 곡식이 없어 굶어 생활이 어려워지게 됐다. 어쩔 수 없이 제우스는 '페르세포네'가 지하에서 아무것도 먹지 않았으면 데려오겠다고 제안한다. 그러나  이미 '페르세포네'는 석류를 몇 알 먹은 상태였기 때문에 온전히 데려올 수 없었다. 제우스는 '페르세포네'에게 1년 중 4개월은 저승에 머물고 나머지 시간을 지상에서 어머니와 살게 한다. 이렇게 해서 '페르세포네'가 저승에 머무는 4개월간은 곡식을 얻을 수 없는 겨울이 됐다고 한다.

그리스 신화에서 겨울에는 땅이 죽어가고 곡식을 얻을 수 없다고 한 것으로 보아 다른 계절에 비해 힘든 시간임을 틀림없는 것 같다. 헌데 이번 겨울에는 이 힘든 '겨울'을 더 힘들게 하는 일들이 많이 발생하고 있는데 바로 '눈폭탄'이다. 신문지상에서 강원도가 100년 만에 폭설이라는 기사가 보도됐다. 10일 동안 눈이 내려 1미터를 넘는 눈이 쌓여 교통이 끊긴 마을이 속출하고 있다고 한다. 이런 자연적 재해는 올해에는 세계적으로 나타나고 있다. 최근 미국에서는 남부를 비롯해 워싱턴DC·뉴욕·뉴저지 등 수도권과 동북부 지역에 폭설과 한파가 몰아치고 있다고 한다. 얼마나 많은 눈이 왔으면 미국인들은 이번 폭설을 눈(snow)과 아마겟돈(Armageddon)을 합쳐 '스노마겟돈'이라 부른다고 하겠나. 눈이 지구 종말을 가져올 정도로 대재앙이 됐다는 뜻이다.

이렇게 기후의 변화에 따라서 우리의 안전이 위협받는 일은 앞으로 더 잦아질 것이라고 생각할 수 있다. 이번보다 더 눈이 많이 오는 겨울은 우리 앞에 놓인 현실이다. 이에 대비하는 자세가 절실히 요구된다. 그런데 세계적으로 공통되게 나타나는 자연재해와는 달리 우리나라에서 우리의 안전을 위협하는 더 큰 재해가 있다. 소위 '안전불감증'으로 인한 '인재(人災)'이다. 17일 우리는 안타까운 기사를 접하게 되었다. 바로 경주에서 발생하는 '마우나리조트' 붕괴사건이다. 이 사건으로 꽃다운 젊은 대학생들이 참변을 당했다. 정확한 원인이야 세밀한 조사를 해야겠지만 표면적인 이유는 기록적인 폭설이다. 그러나 이는 핑계일 뿐이고 '안전불감증'이 부른 참사라는 것은 우리 모두의 공통된 생각일 것이다. 미리 폭설에 대비해서 눈을 치우고 안전여부를 확인했다면 막을 수 있는 사건이었다. 우리보다 폭설이 더 자주 내리는 일본 같은 곳은 자연재해를 극복하기 위한 부단한 노력을 한다지 않는가. 막을 수 있는 자연재해를 우리의 부주의가 더 큰 참사로 이어지게 하는 일이 반복되고 있다.

세계적으로 이상 기후에 의한 재해는 끝이 없이 발생하고 그 빈도 역시 늘어나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이러한 때에 우리 제주도민의 안전과 생명을 보전 할 수 있는 세심한 계획을 생각해보아야 할 것이며 우리 도민들 역시 기후변화에 따른 자연재해에 대처할 수 있는 방법을 익혀야 할 시점이다. 자연재해는 우리의 노력에 따라 피해를 최소화 할 수 있음은 자명한 것이기 때문이다.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