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핫뉴스 와이드
도심지 쓰레기 처리대란 현실로와이드/ 폐기물처리시설 입지선정 차질 후폭풍
김경필 기자
입력 2014-03-04 (화) 11:22:35 | 승인 2014-03-04 (화) 11:30:28 | 최종수정 2014-03-05 (화) 10:15:53
   
 
  ▲ 제주시가 최근 종량제봉투에 담기지 않은 쓰레기 수거를 제한, 주택·상가 주변이 각조오 폐기물로 몸살을 앓고 있다. 김하나 기자  
 
제주시, 규격봉투 미사용 수거 제한
주택·상가 주변 각종 폐기물로 몸살
주민 불편 외면한 무책임 행정 지적
 
광역소각장과 쓰레기 매립장 등 폐기물처리시설 입지 선정이 늦어지면서 우려했던 쓰레기 처리대란이 현실로 나타나고 있다. 제주시가 종량제봉투에 담기지 않은 쓰레기 수거를 제한, 제주시내가 각종 폐기물로 몸살을 앓고 있다. 주민 불편을 외면한 무책임 행정이라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쓰레기 처리대란 무책임 행정
 
최근 제주시 지역 주택가와 상가 주변이 각종 폐기물로 몸살을 앓고 있다.
 
가정이나 상가 등에서 배출된 것으로 보이는 각종 폐기물이 클린하우스 주변에 쌓여가고 있지만 수거되지 못하면서다.
 
제주시가 최근 종량제봉투에 담기지 않은 쓰레기를 수거하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오는 7월 봉개동 매립장이 포화될 것으로 예상되고, 봉개동 산북소각장주민지원협의체가 불연성 폐기물 반입을 금지하고 있다는 이유로 쓰레기 수거를 제한한 것으로 파악됐다.
 
김상오 제주시장도 4일 제주시청 기자실에서 '쓰레기 대란 호소문'을 통해 "앞으로 규격봉투를 사용하지 않은 쓰레기는 수거하지 않을 방침"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김 시장은 "쓰레기는 줄이고 재활용은 높이는 쓰레기 관리정책을 지속적으로 전개하고 있으나 그 실적이 미미하고 시민들의 참여의식도 매우 낮은 실정"이라며 시민들의 의식개선을 주문했다.
 
하지만 쓰레기 처리대란이 행정의 늑장 대응에서 비롯됐다는 점에서 쓰레기 처리문제의 책임을 시민들에게 전가시키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폐기물처리시설 이전부지만 조기에 선정됐더라도 쓰레기 처리대란을 막을 수 있었기 때문이다.
 
△폐기물처리시설 이전 '발등의 불'
 
이처럼 쓰레기 처리대란이 현실로 나타나고 있지만 폐기물처리시설 입지 선정은 이뤄지지 못하고 있어 상황 악화가 불가피할 전망이다.
 
제주시는 지난 1월부터 구미와 울산 등 폐기물처리시설 선진지 견학을 통해 최첨단 시설의 장점과 지역경제 파급효과 등을 홍보하며 주민 설득에 나서고 있다.
 
특히 유력한 폐기물처리시설 이전부지인 동복리 주민과의 대화에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
 
폐기물처리시설 이전이 전제될 경우 제주시와 봉개동 주민간의 대화가 가능, 매립장 연장사용 등을 통해 쓰레기 처리대란을 진화할 수 있는 길이 열리기 때문이다.
 
하지만 동복리 주민들이 폐기물처리시설 이전에 계속 반대할 경우 쓰레기 처리대란은 지금보다 심각한 상황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제주시 관계자는 "쓰레기 처리난이 악화되지 않도록 폐기물처리시설 이전 부지를 하루빨리 선정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경필 기자

김경필 기자  kkp2032@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경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