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사회/복지 여성에게 기회의 날개를
여성 권익향상에도 정치·사회활동 미흡[여성에게 기회의 날개를] 1.정치·사회 참여
강승남 기자
입력 2014-03-04 (화) 20:05:53 | 승인 2014-03-04 (화) 20:10:23 | 최종수정 2014-03-06 (화) 11:56:26
1991년 지방자치 부활 이후 지역구 여성의원 전무
고위직 공무원 현재 1명 뿐…주민자치위원 32.5%
 
여성의 정치·사회·경제적 지위가 높아졌다고 하지만 현실은 녹록치 않다. 지역 사정은 더하다. 새로운 사회구성원인 다문화 여성들에 대한 관심도 제자리 걸음이다. 3월8일 세계여성의 날을 앞두고 지역 여성이 사회 활동 상황과 어려움을 세차례에 걸쳐 살펴본다.
 
여성들의 권익이 향상되고 양성평등이 실현되면서 여성들의 정치·사회·경제적 참여가 확대되고 있다.
 
하지만 도내 여성들의 경제활동 참여에 비해 정치·사회적 참여는 상대적으로 미흡, 인식개선이 필요하다는 주문이다.
 
연구기관 등에 따르면 2012년 제주지역의 여성경제활동 비율은 60.4%로 전국 1위로 나타났다. 특히 전국 평균(49.9%)보다 10.5%포인트 높아 제주여성의 경제참여가 활발한 것으로 조사됐다.
 
반면 정치활동 참여는 취약하다. 지방자치제 부활 이후 지방선거의 여성투표율을 보면 1995년 81.5%에서 2010년 64.2%로 17.3%포인트 감소했다.
 
도의원 당선 현황 지방자치 부활 이후 20여 년간 지역구 여성의원은 단 한명도 없고 비례대표로만 선출되고 있다. 때문에 이번 6·4지방선거 제주도의원 선거에서 지역구 출마를 선언한 현직 여성 비례대표 의원들의 당선 여부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여성품귀'현상은 공직도 마찬가지다.
 
제주도 제주도 여성공무원 비율(2012년)은 전체 4985명 가운데 1320명으로 26.5%에 그치며 전국 광역자치단체 평균(32.3%)보다는 5.8%포인트, 가장 높은 인천광역시(40.7%)보다는 14.5%포인트 낮은 수준이다.
 
특히 도본청 실·국장 등 주요 고위직 중 여성 공무원은 단 1명에 불과한 실정이다.
 
이와 함께 도내 주민자치위원 1032명 중 여성위원은 336명(32.5%)이지만 일부 지자체가 여성위원 비율을 40% 이상으로 확대하고 있는 점을 감안하면 미흡하다.
 
이에 따라 제주여성의 정치·사회 참여 확대를 위해 △여성정치인 양성기관 설치 △전직 여성 정치인과 정치지망생과의 연계 △주민자치위원 여성위원 의무비율 상향 △여성 대상 정치·사회 프로그램 개발 등이 필요하다는 주문이다. 강승남 기자 

강승남 기자  stipool@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승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