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레져/스포츠 올림픽
'소치의 감동' 패럴림픽으로8일 개막 10일간의 열전…한국 휠체어컬링·썰매스키서 메달 도전
김대생 기자
입력 2014-03-05 (수) 17:02:01 | 승인 2014-03-05 (수) 17:11:42 | 최종수정 2014-03-06 (수) 10:28:31
   
 
  ▲ 2014 동계 패럴림픽이 8일 개최되는 가운데 한국선수단은 57명이 출전해 메달에 도전한다. 사진은 지난해 열린 전국장애인동계체전 휠체어 컬링 경기 모습. 사진=자료사진  
 
2월 뜨거웠던 소치의 감동이 패럴림픽으로 이어진다.
 
2014년 동계 패럴림픽이 8일 새벽 1시(한국시간) 러시아 소치의 피쉬트 스타디움에서 개회식을 시작으로 17일까지 열흘간의 열전에 돌입한다.
 
이번 대회에는 전 세계 45개국에서 선수 547명, 임원 318명 등 모두 865명의 선수단이 출전, 지난 1976년 스웨덴 오른스퀼드 동계 패럴림픽 이후 최대 규모이다.
 
이번 대회 종목으로는 알파인스키, 크로스컨트리스키, 바이애슬론, 휠체어컬링, 아이스슬레지하키(썰매하키) 등 5개 종목에 남녀와 장애형태, 등급에 따라 72개 세부 종목으로 나뉘어 메달 색깔을 가리게 된다.
 
한국선수단은 이번 대회에 선수 27명, 임원 30명 등 모두 57명을 출전시켰으며 지난 1992년 프랑스 티니 대회 이후 가장 많은 선수를 파견해 휠체어컬링, 썰매하키, 알파인스키 등에서 메달에 도전한다.
 
특히 한국선수단의 휠체어컬링과 썰매하키는 세계수준의 팀으로 평가받고 있어 좋은 성적이 기대된다. 휠체어컬링은 지난 2010년 밴쿠버 동계 패럴림픽을 비롯해 2012년 세계선수권대회에서 각각 은메달을 획득하며 세계 최강의 반열에 올라 있다. 여기에 썰매하키 역시 지난 2012년 세계선수권대회 A풀에서 2위에 오르는 등 강력한 우승후보로 점쳐지고 있다. 이밖에 시각장애 여자알파인스키에 출전하는 양재림도 깜짝 메달을 선보인다는 각오를 다지고 있다. 김대생 기자 

김대생 기자  bin0822@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