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전국종합 경제
"금융시장 파수꾼?" 금감원 간부 3천억 사기 연루 혐의
쿠키뉴스
입력 2014-03-19 (수) 15:11:56 | 승인 2014-03-19 (수) 15:12:02 | 최종수정 2014-03-21 (수) 11:41:20
금융시장의 질서를 지키는 파수꾼 역할을 맡아야한 금융감독원 간부가 수천억원대의 대출사기 사건에 연루돼 수사를 받고 있다. 문제 간부는 해외 골프 접대를 받는 등 수억원에 이르는 이권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19일 금융권에 따르면 금감원의 김 모팀장은 지난 1월 금감원이 3천여억원대의 매출채권 대출사기 사건을 조사하자 KT ENS의 협력업체인 NS쏘울의 전씨 등에게 알려 해외로 도피할 수 있도록 한 것으로 알려졌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평소 알고 지내던 전씨에게 금감원이 관련 조사를 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려 도피할 시간을 벌어줬을 가능성이 있어 직위 해제하고 수사를 의뢰한 상태"라고 설명했다. 금감원 자체 감찰 결과 김 팀장은 사건의 주범인 전 모씨 등과 어울려 다니며 해외 골프 접대 등 수억원에 이르는 이권을 받아 챙긴 혐의다.
 
KT ENS 대출 사기는 KT ENS 협력업체 대표인 전씨 등이 KT ENS의 김 모 부장 등과 짜고 가짜 서류로 1조8000여억원을 빌린 뒤 3000여억원을 갚지 않고 착복한 사건이다.
 
이 사건을 은행과 책임 공방을 벌이던 KT ENS는 지난 12일 만기가 된 기업어음(CP)을 갚지 못해 12일 법정관리(기업회생절차)를 신청한 상황이다.
 
금감원은 김 모 팀장이 이번 대출 사기 사건과 연루된 혐의가 나오자 최근에 그를 직위 해제하고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김 모 팀장은 현재 대기 발령 상태다.
 
경찰은 현재 김 팀장에 대한 조사를 벌이고 있으며 윗선도 개입했을 가능성에 대해서도 수사할 방침이다.
 
최근 동양 사태와 금융사 고객 정보 유출로 금융당국에 대한 불신이 커진 가운데 직원의 비리 연루 혐의까지 나와 금감원으로선 난감한 상황이 됐다. 금감원은 이번 대출 사기 사건과 관련된 은행 등 금융사와 관련자에 대한 재점검을 벌일 방침이다. 쿠키뉴스

쿠키뉴스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