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전국종합 사회
서울 한복판서 버스 광란 질주… 2명 사망·17명 부상 참변
쿠키뉴스
입력 2014-03-20 (목) 10:04:12 | 승인 2014-03-20 (목) 10:04:16 | 최종수정 2014-03-21 (목) 11:41:38
서울 한복판을 달리던 시내버스가 잇따라 다른 차량을 들이받는 사고가 발생했다. 사고로 버스 운전자와 버스 승객이 숨졌고 17명이 중경상을 입었다. 경찰은 버스 고장이나 운전자의 음주 병력 등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사고 원인을 밝히는 데 집중하고 있다.
 
20일 경찰에 따르면 전날 오후 11시 43분쯤 송파동 석촌호수 사거리에서 염모(60)씨가 몰던 3318번 버스가 신호대기 중이던 택시 3대를 연달아 추돌했다.
 
버스는 추돌 후에도 노선을 벗어나 우회전한 뒤 주행을 계속해 11시 45분쯤에는 신천동 송파구청 사거리에서 신호대기 중이던 옆 차로의 택시와 승용차 등 차량 5대를 가볍게 스친 뒤 앞에 있던 30-1번 버스를 그대로 들이받았다.
 
두 차례에 걸친 추돌로 버스 운전자 염씨와 30-1번 버스 승객 이모(19)씨 등 2명이 숨졌고, 버스 승객 장모(19)씨와 택시 운전사 이모(56)씨 등 버스와 택시, 승용차 등에 타고 있던 17명이 중경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정확한 속도는 알 수 없지만 2차 사고현장에서 버스가 파손된 정도를 봐서는 꽤 빠른 속도로 달렸던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 사고 직후 송파구청 사거리 일대는 1시간 가까이 심한 정체를 빚었다.
 
경찰은 염씨가 첫 사고 직후 몸 상태가 온전치 않았을 가능성과 기체 고장, 음주, 병력 등 모든 가능성을 열어둔 채 정확한 사고 원인을 밝히는데 수사력을 집중할 계획이다.
 
경찰 관계자는 "1차 사고 당시 기사에게 멈추라고 소리를 쳤으나 아무 반응이 없었다는 염씨 버스 승객들의 진술을 미루어 볼 때 전자에 조금 더 무게가 실린 상황이지만 모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말했다.
 
당시 염씨의 버스 안에 있던 블랙박스에는 1차 사고 직전까지만 녹화가 돼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충격 여파로 녹화되지 않았던 것으로 추정하고 국과수에 의뢰해 이를 복원할 계획이다. 아울러 염씨 시신도 부검 예정이다. 쿠키뉴스

쿠키뉴스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