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전국종합 사회
'그것이 알고싶다'…형제복지원 '끔찍한 진실' 파헤쳐
쿠키뉴스
입력 2014-03-23 (일) 12:55:46 | 승인 2014-03-23 (일) 12:59:20
SBS '그것이 알고 싶다'가 형제복지원의 끔찍한 진실을 파헤쳤다.
 
22일 방송된 그것이 알고싶다는 27년 전 끝내 밝혀지지 않았던 형제복지원의 진실을 파헤치는 동시에 원장 박씨가 여전히 재단법인을 운영하며 '복지재벌'로 거듭날 수 있었던 배경을 추적했다.
 
형제복지원은 1975년 부산시와 부랑인일시보호사업 위탁계약을 맺은 후 국가보조금을 지원받으며 3000여명의 부랑인을 수용했다. 하지만 1987년 우연히 산중턱의 작업장에 감금된 수용자들을 목격한 한 검사의 수사를 시작으로 형제복지원의 실체가 드러났다.
 
추후 형제복지원에서 12년의 운영 기간 동안 무려 513명이 사망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수용자들에 대한 폭행과 감금이 자행된 이곳에서 수십억원에 달하는 외화가 발견되기도 했다. 검·경은 수사 한 달 만에 형제복지원 원장 박씨를 특수감금, 업무상횡령 등 혐의로 구속했다. 그러나 정작 박인근 형제복지원 이사장은 재판 끝에 징역 2년6개월의 형을 받는데 그쳤다.
 
지난해 형제복지원 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대책위원회가 출범하면서 피해자들에 대한 보상과 명백한 진상조사를 위한 특별법 제정이 진행되고 있다. 형제복지원에 수용됐던 피해자들은 대부분 형제복지원출신이라는 사실을 숨긴 채 지금도 신체적, 정신적 고통을 받으며 고단한 삶을 이어가고 있다. 쿠키뉴스

쿠키뉴스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