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레져/스포츠 제민기
"제민기 인연 계속 잇겠다"한경훈씨 고교시절부터 현재까지 18년째 참가
고경호 기자
입력 2014-03-23 (일) 17:10:53 | 승인 2014-03-23 (일) 17:12:47 | 최종수정 2014-03-24 (일) 09:42:48
   
 
  ▲ 제민기와 18년간 꾸준한 인연을 이어오고 한경훈씨. 그는 고교시절부터 현재까지 팀을 옮겨가며 주전 세터로 활약하고 있다. 김대생 기자  
 
도내 최고의 '백구의 대제전' 제민기와 18년째 특별한 인연을 이어가고 있는 선수가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그 주인공은 김녕배구동호회에서 감독과 선수를 겸하고 있는 한경훈씨(33).
 
한씨는 지난 1992년 당시 김녕국민학교 재학 중 처음 배구와 인연을 맺었다.
 
동네 친구, 선·후배들과 운동장에서 뛰노는 게 좋아 배구를 시작했다는 한씨는 벌써 20년 넘게 손에서 배구공을 놓지 않고 있다.
 
배구와 함께한 긴 시간만큼 제민기와의 인연도 깊다.
 
1997년 제주고등학교에 진학 후 교내 배구팀에 가입, 그 해 개최된 제민기에 처음 참가하면서 올해 대회까지 18년동안 선수로 활약하고 있다.
 
특히 제주고 재학시절인 1997년부터 1999년까지 3년 내내 제민기의 우승컵을 들어 올리며 도내 최고의 '세터(Setter)'로 인정받았다.
 
대학 진학과 군 생활을 하면서도 배구를 이어갔던 한씨는 2004년 북군청, 2006년부터는 제주시 소속으로 매년 제민기에 참가했으며 올해는 학창시절 함께 땀 흘렸던 김녕 지역 배구인들로 구성된 '김녕배구동호회'를 창단, 18년째 제민기에서 활약하고 있다.
 
한씨는 "팀 창단 후 첫 대회다 보니 팀원들에게 우승보다는 즐기는 마음으로 부담 없이 경기에 임하자고 했다"며 "훗날 코트에서 뛰지 못하더라도 후배 양성 등 지도자 활동을 하며 제민기와의 인연을 이어가겠다"고 제민기에 대한 강한 애착을 드러냈다. 고경호 기자

고경호 기자  kkh@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경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