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전국종합 경제
이번엔 보험사…개인정보 1150만 건 유출
쿠키뉴스
입력 2014-03-24 (월) 14:46:15 | 승인 2014-03-24 (월) 14:51:13 | 최종수정 2014-03-24 (월) 14:46:39
카드사·이동통신사에 이어 보험사에서도 개인정보가 유출된 것으로 보인다.
 
인천 남동경찰서는 국내 생명·손해보험회사에서 개인정보를 불법으로 빼내 유통한 정황을 포착해 관계자 등을 대상으로 수사를 벌이고 있다고 24일 밝혔다.
 
경찰은 개인정보가 빠져나간 보험사들과 정확한 유출 규모 등을 파악하고 있다. 국내에서 영업 중인 생명보험사와 손해보험사는 각각 24개, 16개 사다.
 
유출된 정보는 보험계약자, 피보험자, 주민등록번호, 주소 등 개인정보와 보험 가입자들의 병력과 병원치료 내용 등 1150만건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해킹에 의한 유출인지 여부에 대해서도 수사 중이지만 현재로서는 내부 공모를 통해 빠져나갔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다.
 
보험사의 대규모 개인정보 유출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해 2월 메리츠화재 직원이 고객 16만명의 장기보험 보유계약정보를 이메일과 USB 메모리를 통해 대리점 2곳에 제공하고 대가를 받아 해고됐다. 또 한화손해보험은 2011년 3월 홈페이지 해킹으로 15만건의 개인고객 정보가 유출된 바 있다. 쿠키뉴스

쿠키뉴스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