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전국종합 정치
수도권은 교통문제 풀면 이긴다?
쿠키뉴스
입력 2014-03-25 (화) 09:53:21 | 승인 2014-03-25 (화) 09:53:26
6·4지방선거를 앞두고 각 후보자들 간 수도권 교통문제를 둘러싼 공방이 뜨겁다. 정책선거가 실종됐다지만 서민들의 체감이 높은 교통 분야만큼은 예외다.
 
서울시장·경기도지사에 출사표를 던진 후보들은 교통문제 해결을 위한 공약을 경쟁적으로 내놓고 있다. 꽉 막힌 도로, 만원 지하철에 지쳐 있는 수도권 시민들이 최우선적으로 교통문제 개선을 바란다는 정책적 판단에 따른 것이다. 서울에서는 지하철·경전철·간선도로가, 경기도에서는 무상버스 공약이 각각 이슈라는 점이 다를 뿐이다.
 
새누리당 정몽준 의원은 24일 서울 숭례문 앞에서 모범운전자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정 의원은 이 자리에서 "박원순 서울시장이 서울 같은 대도시의 기본적인 교통망 정비를 너무 가볍게 보면서 아무것도 안한 것 같다"고 비판했다. 이어 "제가 시장이 되면 경전철과 간선도로 공사를 잘해서 서울의 출퇴근 교통이 지금보다 편리해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황식 전 국무총리와 이혜훈 전 최고위원의 교통정책은 지하철에 방점이 찍혀 있다. 김 전 총리는 "신분당선 연장 노선을 조기에 착공해 서울시청과 강남을 10분대로 연결시켜 강·남북이 더 가까워질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신경전도 있었다. 김 전 총리 측은 '신분당선 연장' 공약이 국토교통부의 광역급행철도(GTX)와 중복투자 우려가 있다는 이 전 최고위원 측의 지적에 대해 "신분당선 연장 구간과 GTX 구간은 전혀 중복되지 않는다"고 반박했다.
 
이 전 최고위원은 서울을 엑스축으로 관통하는 지하철 3·4호선의 직결(直結) 운행을 공약으로 제시했다.
 
경기도는 김상곤 전 경기도 교육감이 내놓은 무상버스 공약을 둘러싸고 공방전을 거듭하고 있다. 민주당 원혜영 김진표 의원까지 "포퓰리즘"이라며 맹공을 가했다.
 
새누리당 남경필 의원은 MBC라디오에 출연해 무상버스 공약과 관련해 "버스 준공영제를 도입하는 게 현실적 방법"이라며 "사람이 많이 이용하는 시간에 수익을 따지지 않고 버스 운행을 더 할 수 있도록 하는 제도로 서비스를 확충하는 게 핵심"이라고 설명했다. 쿠키뉴스

 

쿠키뉴스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