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전국종합 정치
청와대 "백령도 추락 무인기, 북한 소행 추정"
쿠키뉴스
입력 2014-04-02 (수) 10:39:11 | 승인 2014-04-02 (수) 10:39:15
청와대가 백령도와 경기도 파주로 추락한 무인항공기에 대해 "북한의 것으로 생각하고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민경욱 청와대 대변인은 2일 "국가안보실에서 최종 결과가 나오지 않았지만 북한의 것으로 생각하고 있다"며 "북한이 아니어도 소형 무인항공기에 대한 대비책을 마련해야 한다는 판단에 따라 합동조사를 마친 뒤 회의를 통해 대비책을 발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군과 정보당국은 무인기가 지난 31일 서해 북방한계선(NLL) 북쪽에서 진행된 북한의 사격훈련 직후에 발견된 점으로 볼 때 대남정찰 목적이 있는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무인기를 정밀 분석한 결과 각각의 기체가 연관성이 있고, 동일하게 제작된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며 "북한이 공중촬영을 위해 개발한 시험용 무인정찰기로 분석됐다"고 밝혔다. 쿠키뉴스

쿠키뉴스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