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전국종합 경제
카드3사 개인정보 유출 2차 조회 시작
쿠키뉴스
입력 2014-04-03 (목) 15:22:17 | 승인 2014-04-03 (목) 15:23:20
3일 오전 10시부터 KB국민카드와 NH농협카드, 롯데카드의 1·2차 개인정보 유출 현황 조회가 일제히 시작된다.
 
국민카드는 가맹점주 14만명의 식별 정보가 추가로 유출됨에 따라 서면 등 개별 공지도 병행하게 된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2일 저녁 늦게 농협카드와 국민카드의 1차 및 2차 정보 유출 조회가 가능해졌으며 3일 오전 10시에 롯데카드도 조회시스템을 열면서 정보 유출 3사에 대한 일제 조회를 할 수 있다"고 밝혔다.
 
그는 "사실상 3일 오전 10시부터 모든 유출 조회 시스템이 가동되는 것"이라며 "카드 비밀번호 등 민감한 정보는 나가지 않았기 때문에 불안해할 필요가 없다"고 말했다.
 
이들 정보 유출 카드사는 1차와 2차 유출 내역을 비교해 안내한다.
 
우선 카드번호, 유효기간 및 카드 비밀번호 유출 여부에 대한 안내를 시작으로 1차 유출 당시 빠져나간 개인정보 항목과 2차 유출 내역을 비교해 볼 수 있도록 했다.
 
지난 1월 8일 검찰은 롯데카드에서 지난해 12월 2600만건, 2012년 10~12월에 농협카드에서 2500만건, 지난해 6월에 국민카드에서 5200만건이 각각 유출됐다고 발표한 바 있다.
 
그러나 지난달 14일 검찰은 2011년 1월 롯데카드에서 250만건, 2012년 6~7월에 농협카드에서 2430만건, 지난해 2월 국민카드에서 5370만건이 흘러나갔다고 수사 결과를 내놓았다.
 
이에 금감원이 검찰에서 넘겨 받은 자료에 대한 대조 작업을 벌인 결과, 롯데카드에서는 기존 유출 정보와 모두 일치했고 국민카드와 농협카드에서 추가로 유출된 것으로 밝혀졌다.
 
국민카드에서 가맹점주 14만명의 이름, 주민등록번호, 전화번호, 직장명 등이 새로 빠져나간 것으로 파악했다.
 
농협카드에서는 기존 유출 고객 3만5000명의 피해 항목이 2~3개 정도 추가됐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카드 3사의 2차 유출이 발표됐을 때 고객 문의는 평상시보다 약간 많은 수준일 정도로 큰 충격은 없었다"고 설명했다. 쿠키뉴스

쿠키뉴스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