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국제/북한
<남북, 당분간 냉각기 가질듯>
제민일보
입력 2001-10-28 (일) 13:18:10 | 승인 2001-10-28 (일) 13:18:10 | 최종수정 (일)
남북 양측이 회담 개최 장소에 대한 이견을 좁히지 못하고 당초 28일부터 열릴 예정이던 제6차 장관급회담이 무기한 연기됨에 따라 회담 재개와 개최 장소 등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예정된 6차 장관급 회담 무산은 표면적으로는 회담 장소에 대한 양측의 의견 대립이지만 내면적으로는 현재의 국내외 정세를 바라보는 견해차이와 남북관계 진전에 대한 입장차이에서 비롯됐다.

이에 따라 남북간은 적어도 내달 중순까지는 새로운 냉각기가 계속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양측이 냉각기를 가지면서 서로가 견지해온 입장을 다시 한 번 재검토하고 회담에 대한 입장을 정리하자는 것이다.

하지만 이 같은 냉각기는 일시적인 현상으로 제5차 장관급회담 개최로 재개된 남북관계가 문을 닫는 일은 없을 것이라는 게 대체적인 관측이다.

북측은 지난 25일 전해온 전통문에서 제6차 장관급회담의 개최장소를 금강산으로 못박으면서도 "제5차 북남상급회담의 조속한 개최를 위하여 금강산 지역의 문을열어 놓을 것"이라며 "남측이 우리의 정당한 주장에 호응하여 회담에 나올 때까지기다릴 것"이라고 밝혀 여운을 남겨 놓았다.
정부 당국자는 "남북관계의 문은 열려있어야 하고 회담은 하자는 것이 북측의 입장인 만큼 긍정적인 방향으로 끌고 나갈 것"이라며 "북한의 태도변화, 국제정세,국민정서 등을 고려해 회담 재개 문제를 신중히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런 정부의 입장에 따라 어느 정도 시간이 지나고 나면 정부가 장관급회담의 금강산 개최라는 북측의 요구를 수용할 가능성도 있다는 성급한 전망도 없지 않다.

남북간에 회담이 열려야 한다는 것이 그동안 남측의 일관된 입장이었고 특히 장관급회담이 작년 정상회담 이후 남북간 현안을 논의하는 주된 채널이었다는 점에서 그 같은 관측이 제기되다.

결국 관건은 국민 여론이다. 통일부 당국자는 "북한에 강력히 항의하고 강경입장을 고수하자 오랜 간만에 정부가 대북정책을 잘하고 있다는 얘기가 나오고 있다"며"남북관계를 생각하면 어떻게든 회담을 해야할 것이지만 국민여론을 생각하면 당분간 현재의 소강국면을 끌어갈 수밖에 없다"고 말해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정부의 고민을 내비쳤다.
한편 정부는 내주 유관부처회의와 국가안전보장회의 상임위원회, 당정협의 등을 통해 교착국면에 들어가는 남북관계를 풀기 위한 묘수 찾기에 적극 나설 것으로 보인다.(서울=연합뉴스) 장용훈기자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게임 2007-06-30 02:48:36

    게임방에 갈 필요가 없습니다.
    스릴넘치는 카지노게임을 언제 어디서나
    대박찬스 바로 당신이 주인공입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