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지방선거
"새누리 도박전과 2명 공천"새정치연합 27일 해명 요구
강승남 기자
입력 2014-05-27 (화) 15:53:32 | 승인 2014-05-27 (화) 16:10:00 | 최종수정 2014-05-27 (화) 16:06:38
새정치민주연합 제주도당은 27일 "새누리당 제주도당이 6·4지방선거에서 공천한 지역구도의원 후보 중 2명이 도박전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해명을 요구했다.
 
새정치연합 도당은 이날 논평을 내고 "후보자 정보공개자료에 따르면 공교롭게도 도박전과가 공개된 새누리당 도의원 후보 2명은 처벌일자가 똑 같다"며 "두 후보는 모두 1991년 12월 13일, 같은 날짜에 도박사건으로 100만원의 벌금형을 받았다"고 지적했다.
 
이어 "도박 후보' 공천이 과연 새누리당 원희룡 도지사 후보가 말하는 선거혁명인지 스스로에게 진실 되게 묻고, 책임지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며 "새누리당 도당도 '도박후보' 공천 사실이 드러난 만큼, 이에 대한 분명한 조치가 있어야 할 것"이라고 주문했다. 강승남 기자

강승남 기자  stipool@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승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