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지방선거
해묵은 '인사' 과제 적극적 개선 자신양-공평한 승진 기회·고-현실성 있는 제도 개선
강-교장 인사권 확대·이-전문직 승진 제한 차이
제민일보
입력 2014-05-27 (화) 18:13:07 | 승인 2014-05-27 (화) 21:28:54 | 최종수정 2014-05-27 (화) 21:24:56
'교원 전문성 강화와 인사제도 개선'은 교육감 선거에 가장 큰 영향력을 지닌 교직원을 대상으로 한다는 점에서 인지도를 높이기 위한 후보간 신경전이 팽팽했다.
 
교육감 직선제 도입 후 단골 메뉴로 등장하는 정책으로 구조적 변화보다는 조직 내 의견을 반영하며 표심을 공략했다.
 
양창식 후보는 "교사들의 행정업무 부담을 반 이상 줄이고 교권 침해 예방책을 마련해 교사들의 사기를 살려줄 필요가 있다"며 "진학이나 생활지도, 특성화고와 기술기능지도 가점을 강화하는 등 교사들에게 공평한 승진기회를 줄 것"이라고 포문을 열었다.
 
고창근 후보는 "현직에 오래 있었던 만큼 학교평가나 행정 업무 등으로 교원들이 전문성을 키울 수 있는 시간이 사라지고 있다는데 공감하고 있다"며 "교원 업무를 경감하고 벽지 점수나 워드 자격 점수 등 현실과 거리가 있는 인사 제도에 있어 바꿀 것은 반드시 바꾸겠다"고 어필했다.
 
강경찬 후보도 "섬에 안가도 승진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공약은 내가 제일 먼저 제안했고 적용 사례도 검토했다"며 "교장이나 교육장 인사권을 확대해 지역 실정이나 학교에 맞는 교사를 확보할 수 있도록 해 전문성을 살릴 수 있게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석문 후보 역시 "교사가 제 능력을 발휘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며 "행정실무사 배치 등으로 불필요한 업무를 줄이고 전문직 승진 제한 등 아이들과 멀어질수록 승진하는 문화를 바꾸겠다"고 차별화했다. 특별취재팀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