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경제 IT(정보통신)
도내 IT업계 "시장열악" 고사위기
김효철
입력 2001-10-28 (일) 17:42:40 | 승인 2001-10-28 (일) 17:42:40 | 최종수정 (일)
도내 정보기술(IT)업계가 경영난 타개를 위해 행정기관의 적극적인 지원을 바라고 있다.

도내 80여개 IT업체로 이뤄진 제주 IT포럼은 지난 26∼27일 ‘제주 IT산업의 생존전략’을 주제로 워크숍을 열고 업계 위기 타개책을 모색했다.

이 자리에서 IT업체들은 현재 190여개 IT업체 가운데 기술력과 함께 자체제품생산을 통해 수익을 창출하는 업체는 한 두 군데에 그치고 있다며 업계의 현실을 털어놓았다.

특히 업계는 제주지역 IT 산업이 성장할 수 있는 시장여건이 형성안된 가운데 경영난과 함께 능력있는 기술인력들이 도외로 유출되고 이에 따른 기술개발 한계 등 악순환이 반복되고있다고 말했다.

업계는 이에 따라 제주지역인 경우 열악한 IT업계의 생존을 위해서는 업체의 자구책과 함께 행정기관의 적극적인 지원책이 절실하다고 밝혔다.

업체 대표들은 현재 5.5∼6.25% 수준으로 이뤄지는 정책자금 금리가 일반 대출이자에 비해 별다른 이점이 없다며 추가 금리인하를 통한 업계 자금난해소에 도움을 줄 것을 제주도와 중기청 등에 요구했다.

또 업체가 기술개발이나 제품개발에 성공하더라도 열악한 자금난으로 마케팅에 어려움을 겪고있다며 이에 대한 지원이 절실하다고 밝혔다.

이를위해 각종 공동홍보활동 지원과 박람회 참가 지원과 서울지역 공동사무실 마련 등 업계 마케팅을 위한 지원책을 요구했다.

김효철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게임 2007-06-30 02:48:24

    게임방에 갈 필요가 없습니다.
    스릴넘치는 카지노게임을 언제 어디서나
    대박찬스 바로 당신이 주인공입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