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지방선거
제주도청 이전·비용 난타전원, "관련법 조건 맞지 않아 지원 불가능"
신, "법이 없으면 만드는 게 도지사 역할"
제민일보
입력 2014-05-28 (수) 16:38:55 | 승인 2014-05-28 (수) 21:13:42 | 최종수정 2014-05-28 (수) 21:11:48
신구범 후보의 제주도청 이전 공약 추진 가능성에 대해 원희룡 후보가 의문을 제기하자, 신 후보는 도지사 자질론으로 응수하는 등 난타전을 벌였다.
 
이날 원 후보는 "도시재생특별법을 통한 도청 이전을 얘기했는데, 법상 인구감소, 상업쇠퇴, 주거환경 노후 등의 여러 가지 조건을 만족시켜야 하지만 제주도청 이전은 이들 조건에 해당되지 않는다"며 "또 공공건물은 지원대상도 아니고, 만약 된다고 하더라도 최대 지원금액이 100억원밖에 안된다. 신 후보가 제시한 이전비용 1000억원은 어떻게 할 생각이냐"고 따져 물었다. 
 
이어 원 후보는 "도청이전 지원에 관한 특별법도 도청 소재지와 관할 구역이 다를 경우 해당되는데 제주도는 이에 따른 지원도 불가능하다"고 지적했다.
 
이에 신 후보는 "국회의원 3선을 한 분인지 도지사를 하겠다는 분인지 혼돈이 온다"며 "관광복권을 만들 때 제주개발특별법에 그런 제도가 없었다. 도지사가 하는 일은 법에 없으면 법을 만들고, 규정이 없으면 우리에 맞게 규정을 만드는 것이 지사의 역할이다. 법 때문에 안 된다라는 말은 도청 계장이나 과장이 하는 말"이라고 후보 자질론으로 대응했다.
 
또 신 후보는 "제주는 특별자치도이고 시군이 없기 때문에 특별법에 예외규정을 만들 수 있다. 도지사의 소임이고 능력"이라며 "공사비(이전비용)는 800억원이 될 수도 있고, 2000억원이 될 수 있다. 건축사들의 대략적인 계산으로 상대적이며, 논의대상이 아니다"라고 공약 이행에 자신감을 표출했다. 특별취재팀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