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6·4 지방선거(2014)
고승완 후보 "지하수는 공공재…공수화 원칙 강화"
제민일보
입력 2014-05-30 (금) 16:50:19 | 승인 2014-05-30 (금) 16:51:42 | 최종수정 2018-02-15 (금) 09:51:27
   
 
  ▲ 통합진보당 고승완 후보가 30일 제주시농협 외도지점을 방문, 고객들에게 지지를 호소했다.  
 
통합진보당 고승완 제주도지사 후보는 30일 "지하수 지역자원시설세를 징수하는 등 청정 제주 지하수를 지키겠다"고 강조했다.
 
고 후보는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도내 지하수 사용량 상위 15곳 중 골프장이 8곳에 이를 정도로 지하수 문제의 핵심은 골프장"이라며 "골프장은 엄청난 양의 지하수를 사용하고도 t당 243원의 원수대금만 내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골프장 및 도내 민간기업에서 사용하는 지하수에 대해 지역자원시설세를 징수, 지하수 보전을 위한 재원을 사용하겠다"며 "제주의 허파인 중산간 곶자왈에 무분별하게 들어서는 골프장 건설을 불허하겠다"고 피력했다.
 
고 후보는 "한진 등 민간기업의 지하수 개발을 확대해서는 안된다"며 "제주특별법에 명시된 지하수 공수화 원칙을 정확하게 적용하겠다"고 말했다. 또 "제주 지하수를 기업의 돈벌이 수단이 아닌 도민의 공공재로서 보호·보전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