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레져/스포츠 축구
성남, 6년만에 "헹가래"
제민일보
입력 2001-10-28 (일) 20:06:29 | 승인 2001-10-28 (일) 20:06:29 | 최종수정 (일)
성남 일화가 2001 프로축구POSCO K-리그에서 6년만에 우승 축배를 들었다.

성남은 28일 성남종합운동장에서 열린 K-리그 최종전 전북 현대와의 경기에서 전반 양현정에게 결승골을 내주며 0-1로 져 승점 45를 기록했지만 이날 부천 SK와 비긴 안양 LG(승점 43)를 제치고 우승을 확정했다.

이로써 성남은 95년 포항 스틸러스를 꺾고 우승한지 6년만에 통산 4번째 우승과 1억5000만원도 함께 챙겼다.

이미 지난 24일 경기에서 우승을 사실상 확정한 성남은 크게 지지만 않으면 우승컵을 차지한다는 것을 의식한 탓인지 패스의 정확도도 떨어졌고 전북의 공세를 파울로 끊는데 급급했다.

선취골은 꼴찌에서 벗어나기 위해 적극적으로 공격에 나선 전북이 터뜨렸다.

전반 12분 서동원이 미드필드 정면에서 밀어준 볼을 양현정이 페널티지역 정면에서 받아 성남 골키퍼 김해운의 키를 넘기는 왼발슛으로 골네트를 흔든 것.

성남은 후반들어 일본 출신으로는 처음 입단한 가이모토와 장신 공격수 황연석을 투입시켜 홈팬들의 성원에 보답하기 위해 공세를 폈으나 전북 골키퍼 서동명의 선방에 막혀 골문을 열지 못했다.

전북은 이날 승리로 대전 시티즌을 골득실차에서 제치고 9위에 올라 탈꼴찌에 성공했다.

막판까지 성남과 1위 자리를 놓고 대결을 펼쳤던 지난 해 챔피언 안양은 부천 SK와 0-0으로 비긴 채 2위에 그쳐 다음 시즌을 기약했다.<연합>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게임 2007-06-30 02:48:16

    게임방에 갈 필요가 없습니다.
    스릴넘치는 카지노게임을 언제 어디서나
    대박찬스 바로 당신이 주인공입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