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레져/스포츠 야구
두산, 한국시리즈 제패
제민일보
입력 2001-10-28 (일) 20:21:13 | 승인 2001-10-28 (일) 20:21:13 | 최종수정 (일)
‘웅담포’를 앞세운 두산이 6년만에 한국시리즈 정상에 올랐다.

두산은 28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삼성 fn.com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6차전에서 타이론 우즈가 장외 2점홈런을 쏘아올리는 등 삼성과 치열한 접전끝에 8회말 심재학의 희생플라이로 귀중한 결승점을 뽑아 6-5로 승리했다.

준플레이오프와 플레이오프를 거쳐 한국시리즈에 진출한 두산은 이로써 시리즈전적 4승2패를 기록, 82년과 95년에 이어 통산 3번째 우승컵을 안았다.

포스트시즌 사상 준PO와 PO를 거쳐 한국시리즈 우승을 차지한 팀은 92년 롯데에 이어 두산이 두번째다.

6차전에서 장외홈런을 치는 등 6경기에서 23타수 9안타로 타율 0.391, 4홈런, 8타점을 기록한 우즈는 한국시리즈 최우수선수로 뽑혀 10000만원의 상금을 받았다.

우즈는 98년 정규시즌 MVP, 2001년 올스타전 MVP에 이어 프로야구 사상 최초로 ‘트리플 크라운’을 이룩한 선수가 됐다.

반면 정규시즌 1위로 한국시리즈에 직행했던 삼성은 또다시 ‘가을축제’에 눈물을 삼켰다.

삼성은 원년인 82년부터 84년, 86년, 87년, 90년, 93년에 이어 7번째 한국시리즈에 올랐지만 모두 준우승에 그쳐 가슴에 맺힌 한이 더욱 깊어졌다.

해태시절 통산 9차례 한국시리즈 우승컵을 안았던 김응용 삼성 감독은 한국시리즈 10번 도전끝에 처음 좌절감을 맛봤다.

박명환과 노장진이 선발등판한 6차전은 모처럼 팽팽한 투수전속에 종반까지 승부를 예측할 수 없는 접전이 펼쳐졌다.

그러나 ‘뚝심’의 두산은 3-5로 뒤진 7회말 심재학의 볼넷과 김동주의 2루타로 만든 무사 1·2루에서 홍성흔의 내야땅볼과 삼성 구원투수 임창용의 폭투로 2점을 뽑아 5-5 동점을 만들었다.

기세가 오른 두산은 8회말 정수근과 장원진의 연속안타로 만든 1사 2·3루에서 심재학이 좌익수쪽 희생플라이를 날려 천금같은 결승점을 뽑았다.

앞서 삼성은 1회 2사 만루의 찬스에서 박명환의 폭투와 김한수의 내야안타로 2점을 선취, 기분좋은 출발을 보였다.

그러나 두산은 3회 1사 1루에서 장원진의 우전안타를 삼성 외야수 박한이가 뒤로 빠트리는 사이 1점을 따라붙은 5회 흑곰 우즈가 바뀐 투수 김진웅으로부터 잠실구장 밖으로 떨어지는 145m짜리 초대형 2점홈런을 뿜어 3-2로 뒤집었다.

반격에 나선 삼성은 7회초 대타 강동우의 좌중간 2루타와 바에르가의 몸맞는 공으로 1사 1·2루를 만든 뒤 김종훈이 2타점 좌전안타, 이승엽이 우전 적시타를 날려 5-3으로 재역전시켰지만 뒷심부족으로 리드를 지키지 못했다.<연합>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게임 2007-06-30 02:48:15

    게임방에 갈 필요가 없습니다.
    스릴넘치는 카지노게임을 언제 어디서나
    대박찬스 바로 당신이 주인공입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