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지방선거
"도민 선택 존중 새로운 도정 기대"신구범 "일상으로 돌아갈 것"
고승완 "제주도를 위해 고민"
양창식 "작은 부분 배려하길"
제민일보
입력 2014-06-05 (목) 03:35:07 | 승인 2014-06-05 (목) 03:47:20
새정치민주연합 신구범 제주도지사 후보는 4일 "새누리당 원희룡 후보의 당선을 축하한다"며 "새로운 도정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신 후보는 이날 자신의 선거사무소에서 6·4지방선거 결과에 따른 성명을 내고 "지난 선거운동 기간동안 지지자들과 함께 최선을 다했다"며 "도민의 선택을 존중하며 성원을 보내주신 모든 도민들에게 감사드린다"라고 말했다.
 
또 "저는 이번 지방선거에서 제주사회의 시대적 요구인 제주의 자존시대를 여는 도지사가 되기를 원했다"며 "비록 유권자의 선택을 받지는 못했지만 언제가 제 꿈이 이뤄진다는 소망을 간직하고 도민 여러분과 함께 하는 일상의 삶으로 돌아가고자 한다"고 피력했다.
 
이와 함께 통합진보당 고승완 후보는 "6·4지방선거 기간 동안 도민들을 만나 많은 이야기를 들었다"며 "새누리당 원희룡 당선자가 제주도민을 위해 진심으로 노력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또 "앞으로도 제주도를 위해 무엇을 할 것인가를 고민하겠다"며 "애정을 갖고 통합진보당을 지켜봐 달라"고 덧붙였다.
 
제주도교육감 선거에 도전했던 양창식 후보는 "끝까지 저 양창식을 성원해주시고 힘을 주셨던 여러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끝까지 최선을 다했다. 다시 한번 제주도민 여러분께 감사인사를 드린다"고 밝혔다.
 
양 후보는 이어 "이석문 당선인에게 진심으로 축하의 말을 전한다""며 "제주 아이들의 행복한 미래를 위해 작은 부분까지 세심하고 배려할 수 있는 교육감이 되기를 바라는 마음"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강경찬·고창근 교육감 후보는 공식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특별취재팀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