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교육 '더 큰 생각, 더 큰 제주' 교육감 당선인 과제
"고입제도 개선 우선 해결"
학부모·당선인 '동상이몽'
['더 큰 생각, 더 큰 제주' 교육감 당선인 과제] 2) 공약 해석차 해소
김봉철 기자
입력 2014-06-09 (월) 19:53:56 | 승인 2014-06-09 (월) 19:55:11
다수 학부모 연합고사 폐지로 오해 가능성
당선인 "점진적 추진"…정원 확대 '온도차'
 
도내 중3 학생들은 원하는 일반계 고교에 입학하는 비율이 50%에 그칠 정도로 치열한 고입경쟁을 치르고 있다.
 
이번 교육감 선거에 도전장을 내민 후보 모두 '고입제도 개선'을 공약으로 내걸었을 만큼 학부모들의 관심이 높은 사안이기도 하다. 이 당선인의 얻은 표 중 상당수는 상대적으로 고입제도 개편 의지에 던져졌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이런 기대감은 그러나 실제 교육정책 운영에 있어 온도차로 이어질 수 있다는 점에서 이 당선인에겐 가장 힘든 시험대가 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문제의 원인은 공약 때부터 불거진다. '고입제도 개선'에 대한 이 당선인과 학부모들 간 해석의 차이다.
 
이 당선인은 예비후보 시절부터 "고입제도 개선을 최우선 정책으로 설정, 반드시 책임지고 해결하겠다"며 강력한 개선 의지를 드러내왔다. 
 
또 "연합고사를 폐지하고 일반계고를 확대해야 한다는 도민들의 요구에 공감한다"며 '고입제도 개선위원회' 구성 등 대안 마련을 약속하기도 하면서 상당수 학부모들에게 이 당선인이 연합고사를 폐지할 것이라는 믿음의 근거를 제공했다.
 
실제로 TV토론 등에서 다른 후보에게 이 부분에 대한 지적을 받는 등 '오해'가 있음이 확인됐다.
 
하지만 지난 4일 당선 기자회견은 물론 9일 당선인 신분으로 가진 첫 기자간담회에서도 연합고사 폐지에 대한 언급은 피하는 대신 "과거 지나친 내신 경쟁 등 폐지의 부작용이 발생했다"며 선을 긋고 읍면 고교 국제학교 교육과정 도입 등 '분산'에 무게를 뒀다.
 
줄곧 강조했던 "65%의 학생들이 원하는 학교에 갈 수 있도록 만들겠다"고 한 부분도 이 당선인은 읍면고교 특성화에 초점을 맞춘 반면 일부 학부모들은 제주시내 일반고 정원확대·학교 신설로 해석하거나 이를 기대하고 있어 또다른 불만의 여지도 남기고 있다.
 
이로 인해 이 당선인이 고입제도 개편에 대한 학부모들의 높은 기대치를 만족시킬 수 있을지는 여전히 미지수인 상황이다.
 
때문에 이 당선인이 1년 이내 발표를 약속한 체제개편 로드맵에 어떤 내용이 담길 것이냐, 또 장기적 추진과정에서 얼마나 도민들을 설득할 수 있을 것이냐가 임기 첫 해 순항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김봉철 기자

김봉철 기자  bckim@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봉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