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지방선거
"박영부 전 시장 요직 발탁 김태환 도정으로 회귀"새정치민주연합 도당, 10일 논평
강승남 기자
입력 2014-06-10 (화) 11:02:51 | 승인 2014-06-10 (화) 11:16:03 | 최종수정 2014-06-10 (화) 11:15:14
새정치민주연합 제주도당이 10일 "강정해군기지 갈등을 양상한 박영부 전 서귀포시장이 원희룡 당선인의 새도정준비위원회에 합류한 것은 김태환 도정으로의 회귀"라고 비난했다. 
 
새정치연합 도당은 이날 논평을 내고 "박 전 시장은 단순한 합류가 아니라, 유례없는 다수 공무원들의 인수위 합류를 총괄하는 위치에 있다"며 "해군기지 갈등을 양상한 박 전 시장을 새도정준비위원회 요직에 발탈한 것은 원 당선인이 과역 공약대로 강정해군기지 문제에 대한 진상조사 등을 객관적으로 추진할 수 있는지, 그런 의지조차 있는지 의문을 제기하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또 "해군기지 갈등을 양산하고 사실상 주도했던 당사자를 '새도정 준비위원회'의 요직에 발탁하는 것이, 과연 새도정인지, 협치인지 원 당선자는 강정마을 주민과 도민에게 구체적으로 설명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강승남 기자

강승남 기자  stipool@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승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