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레져/스포츠 월드컵
"최소한 지지 않는 경기하겠다"한국 VS 러시아 조별리그 1차전
제민일보
입력 2014-06-17 (화) 19:54:53 | 승인 2014-06-17 (화) 19:57:25 | 최종수정 2014-06-17 (화) 19:56:52
   
 
  ▲ 홍명보 감독은 러시아와의 2014 브라질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경기를 하루 앞둔 17일 오전 아레나 판타나우에서 열린 공식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말했다. 사진=연합뉴스  
 
홍명보 감독 17일 판타나우서 공식 기자회견
"첫 경기 승리 원해 '골 결정력' 승부 가를 것"
 
홍 감독은 러시아와의 2014 브라질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경기를 하루 앞둔 17일(이하 한국시간) 오전 아레나 판타나우에서 열린 공식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첫 경기 결과가 조별리그 내내 큰 영향을 미치는 것이 사실이다. 우리도 이왕이면 첫 경기에서 승리를 원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어 "최소한 지지 않는 경기를 하는 것도 우리에게는 중요하다"고 강조해 '승점 1점' 획득을 러시아전의 1차 목표로 잡았음을 에둘러 밝혔다.
 
홍 감독은 "(러시아전이 끝나도) 2경기가 더 남아있고 다른 팀의 경기 결과도 우리에게 중요하다. 조별리그 3경기를 전체적으로 놓고 판단하고 준비해야 한다"고도 했다.
 
한국과 러시아 모두 공격보다는 수비에 치중한 플레이를 하는 팀이다. 홍 감독은 '골 결정력'이 승부를 가를 것으로 예상했다.
 
그는 "양팀 모두에게 찬스는 있을 것으로 본다"면서 "얼마나 골 결정력이 높은지가 승부를 가를 것이다. 어느 시점에, 어떤 찬스에서 득점하느냐가 내일 경기를 좌우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미국 마이애미부터 브라질 포스 두 이구아수까지 이어진 보름여간의 훈련 성과에 대해서는 만족감을 표했다.
 
그는 "이구아수에서 충분히 회복 훈련을 했다. 쿠이아바가 생각한 것 이상으로 습도가 높은데 마이애미 훈련에서 선수들에게 내성이 생긴 것 같다"고 힘주어 말했다.
 
홍 감독에게 주어진 이번 대회를 준비할 시간은 불과 1년뿐이었다. '빨간색을 100%로 잡았을 때 대표팀의 현재 색깔은 어떤 색이냐'는 질문이 나왔다.
 
"(첫 경기 전날인 만큼) 완성 안 됐다고 해도 됐다고 해야죠"라며 너털웃음을 지은 그는 "오늘 하루 자고 나면 빨간색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홍 감독은 앞서 파비오 카펠로 러시아 감독이 기자회견에서 "한국 선수들의 이름까지 알 필요는 없다"라고 발언한 것과 관련해서 크게 개의치 않아 했다.
 
그는 "한국 이름이 외국 사람들이 외우기 쉽지 않은 것은 인정해야한다"며 웃은 뒤 "우리가 무시당한다고 생각하지는 않는다. 지금으로선 객관적인 전력으로 평가받을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