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레져/스포츠 월드컵
무적함대 쓸쓸한 퇴장…네덜란드·칠레 16강'스페인, 칠레에 0-2로 져 조별리그 탈락
제민일보
입력 2014-06-19 (목) 07:53:02 | 승인 2014-06-19 (목) 07:58:23 | 최종수정 2014-06-19 (목) 07:54:04
   
 
  ▲ (AP=연합뉴스) 19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의 마라카낭 주경기장에서 열린 대회 조별리그 B조 2차전 스페인과 칠레의 경기에서 칠레의 에두아르도 바르가스가 선제골을 성공시킨 뒤 기뻐하고 있다.  
 
'무적함대'의 시대가 저물었다.
 
월드컵 2연패를 노리던 스페인이 조별리그조차 통과하지 못한 채 쓸쓸히 2014 브라질 월드컵 본선 무대에서 퇴장했다.
 
스페인은 19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의 마라카낭 주경기장에서 열린 대회 조별리그 B조 2차전에서 졸전 끝에 칠레에 0-2로 졌다.
 
네덜란드와의 1차전에서 1-5로 대패한 데 이어 칠레에도 져 2패를 떠안은 스페인은 남은 호주와의 3차전 경기 결과와 상관없이 16강 진출에 실패했다.
 
이날까지 산뜻하게 2연승을 달린 네덜란드와 칠레가 나란히 조별리그 통과를 확정지었고, 3차전에서 맞대결을 벌여 조 1·2위를 가리게 됐다.
 
2010 남아공 월드컵에서 대회 마지막까지 남아 우승 트로피까지 들어 올리고 '무적함대 전성시대'의 정점을 찍은 스페인은 불과 4년 만에 본선 진출국 32개 나라 가운데 가장 먼저 탈락을 선고받는 치욕을 맛봤다.
 
반면 칠레는 호주(3-1 승리)에 이어 스페인까지 꺾으면서 월드컵의 '다크호스'로 떠올랐다.
 
스페인은 전반 10분 이후 짧은 패스가 살아나면서 점유율을 높이며 특유의 스타일로 경기를 풀어가는 듯했다.
 
그러나 전반 20분 중원에서 후방으로 넘긴 패스가 끊긴 순간 칠레가 역습에 나서면서 조금씩 스페인 쪽으로 흘러가던 분위기가 뒤집혔다.
 
역습 상황에서 스루패스를 받은 찰스 아랑기스(SC인터내셔널)가 문전으로 살짝 내준 패스를 에두아르도 바르가스(발렌시아)가 골키퍼를 따돌리고 침착하게 오른발 슛, 선제골을 터뜨렸다.
 
이후 스페인은 경기를 풀어가는 데 더 어려움을 겪었다.
 
전반 43분에는 알렉시스 산체스(FC바르셀로나)의 프리킥을 카시야스가 펀칭한 공이 하필 아랑기스의 발 앞에 떨어졌다.
 
아랑기스는 오른발 끝으로 가볍게 차 골대 오른쪽 구석으로 찔러넣고 스페인을 한층 더 깊은 좌절 속으로 빠뜨렸다.
 
스페인은 후반 들어 공세로 전환하며 상황을 타개하려 했으나 이번에는 결정력이 발목을 잡았다.
 
후반 3분 안드레스 이니에스타(FC바르셀로나)의 스루패스를 넘겨받은 디에구 코스타(아틀레티코 마드리드), 8분 프리킥 이후 혼전에서 공을 잡은 세르히오 부스케츠(FC바르셀로나) 등 완벽한 찬스가 연달아 나왔지만 슛은 모두 골문을 벗어났다.
 
이후 오히려 칠레에 주도권을 내준 스페인은 이렇다 할 슛조차 해보지 못하고 후반 대부분을 흘려보냈다.
 
막판 들어 이니에스타의 중거리슛과 산티 카소를라(아스널)의 프리킥 등이 나왔으나 이번에는 칠레 골키퍼 클라우디오 브라보(레알 소시에다드)의 선방에 막혔다.
 
스페인은 이례적으로 6분의 추가시간이 주어지자 마지막 파상공세에 나섰지만 끝내 만회골조차 넣지 못했다. 연합뉴스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