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레져/스포츠 월드컵
완패속에 홀로 빛난 에이스 손흥민…경기후 눈물
제민일보
입력 2014-06-23 (월) 09:18:35 | 승인 2014-06-23 (월) 09:25:27 | 최종수정 2014-06-23 (월) 09:18:54
   
 
  ▲ 23일 오전(한국시간) 브라질 포르투알레그리 베이라히우 주경기장에서 열린 2014 브라질 월드컵 2차전 알제리와의 경기에서 후반 만회골을 기록한 손흥민이 2-4로 패한 뒤 눈물을 닦고 있다.  
 
손흥민(22·레버쿠젠)이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의 체면을 그나마 살렸다.
 
손흥민은 23일(이하 한국시간) 브라질 포르투알레그리의 베이라히우 주경기장에서 열린 알제리와의 2014 브라질 월드컵 축구대회 H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한국의 첫 골을 기록했다.
 
한국은 전반에만 3골을 내주며 패색이 짙었다. 이 가운데 손흥민은 후반 5분 하프라인 근처에서 기성용(스완지시티)이 길게 넘겨준 볼을 받아 문전에서 왼발로 차 넣었다.
 
한국이 구겨진 자존심을 다소 살리는 순간이었다. 후반 이른 득점으로 한국에는 대역전극에 대한 희망도 살아났다.
 
그러나 한국은 후반 17분 한 골을 더 내주고 끝내 2-4로 지고 말았다.
 
결과엔 아쉬움이 남지만 손흥민은 경기 내내 활발한 움직임으로 알제리를 뒤흔들었다.
 
왼쪽 측면 공격수로 선발 출전한 손흥민은 중앙, 오른쪽을 가리지 않고 그라운드를 누볐다.
 
일단 손흥민이 공을 잡으면 빠른 발로 상대 진영을 누비는 터라 알제리 수비진은 진땀을 빼야 했다.
 
골 장면에서는 손흥민의 결정력이 돋보였다.
 
손흥민은 골대를 등지고 볼을 받고서 알제리 골키퍼 다리 사이로 볼을 넣는 재치를 발휘했다.
 
이 골로 손흥민은 개인 통산 월드컵 본선 첫 골을 기록했다. 한국 축구로 확대해 보자면 월드컵 본선 통산 30번째 골이기도 했다.
 
골 한 방으로 손흥민은 자신에게 주어진 '에이스'라는 칭호가 틀린 게 아니었음을 톡톡히 입증했다.
 
손흥민은 독일 분데스리가에서 보여준 활약 덕분에 월드컵 전부터 한국을 대표하는 골잡이로 지목받았다. 조별리그 상대국에는 1호 경계대상으로 꼽혔다.
 
18일 러시아와의 조별리그 1차전에서도 손흥민은 3차례 슈팅을 시도해 대표팀에서 가장 많은 공격 기회를 잡았다.
 
위협적인 움직임 때문에 공격 포인트 없이도 맨오브더매치(MOM)에 선정되기도 했다.
 
이번 대회에서 1골, 1도움을 올린 이근호(상주)를 제외하면 한국 공격진이 대체로 힘을 쓰지 못하는 상황이어서 손흥민의 고군분투는 더욱 빛났다.
 
그러나 고대하던 월드컵 본선 첫 골을 넣고도 손흥민은 팀의 완패로 고개를 떨어뜨렸다.
 
손흥민은 경기 후 땅을 치며 아쉬워하다가 끝내 눈시울을 붉히고 말았다.
 
이제 시선은 손흥민이 한국의 16강 진출을 이끌지에 쏠린다. 현재로선 한국이 벨기에를 꺾더라도 러시아-알제리전 결과까지 지켜봐야 해 가능성이 작다.
 
손흥민은 이미 16강 진출이 확정된 벨기에를 상대로 27일 재차 골을 정조준한다. 연합뉴스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