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레져/스포츠 월드컵
16년 만에 월드컵 무승…'뒤로 뛴 한국 축구'
제민일보
입력 2014-06-27 (금) 07:52:28 | 승인 2014-06-27 (금) 07:54:23
한국 축구 대표팀에 2014 브라질 월드컵은 악몽으로 기억될 듯하다.
 
한국은 브라질 월드컵 H조 조별리그에서 1무2패로 최하위에 그쳐 짐을 쌌다.
 
사상 첫 원정 월드컵 8강이라는 기대치를 한참 밑도는 성적이다.
 
이전 대회에 비춰보면 오히려 몇 걸음 퇴보했다.
 
월드컵에서 한국이 승리를 거두지 못한 것은 1998년 프랑스대회에서 1무2패를 거둔 이후 16년 만이다.
 
1954년 스위스 대회에서 처음으로 월드컵 본선에 진출한 한국은 1998년 프랑스 대회까지 5번 월드컵에 나가는 동안 1승도 챙기지 못했다.
 
그러다 2002년 한일 월드컵에서 본선 첫 승리와 4강 진출이라는 최고성적을 동시에 달성하는 영광을 안았다.
 
이후 2006년 독일 대회에서 1승(1무1패), 2010년 남아프리카공화국 대회에서 1승(1무1패)을 꼬박꼬박 챙겼다.
 
남아공 대회에서는 원정 월드컵 사상 첫 16강 진출이라는 성과도 냈다.
 
그러나 이번 월드컵에서 한국 축구의 시계는 16년 전으로 돌아간 듯했다.
 
러시아와의 1차전에서 1-1로 비긴 게 그나마 이번 월드컵에서 한국이 보여준 가장 나은 모습이었다.
 
2차전에선 1승 제물로 여기던 알제리에 충격의 2-4 패배를 당했다. 3차전에선 강호 벨기에에 수적 우위를 점하고도 0-1로 졌다.
 
16강 진출 가능성은 2차전에서 이미 멀어진 일이 됐다.
 
유럽 무대에서 뛰는 선수들이 어느 때보다 많아 개인기량 면에서는 이전과 비교하면 뒤떨어질 게 없었지만 이들을 한 데 엮는 데 실패한 셈이다.
 
한국은 예선 때부터 불안한 수비를 보였지만 본선에서도 나아진 모습을 보여주지 못한 채 쉽게 실점했다. 상대를 위협할만한 공격 루트도 개발하지 못해 득점에도 어려움을 겪었다.
 
특출나게 잘하는 상대가 없어 조 편성 운도 따랐다는 평가도 많았기에 한국의 성적은 더 민망하다.
 
국가대표를 발탁할 때 일어난 '의리' 논란도 수습하지 못하게 됐다. 연합뉴스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