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레져/스포츠 월드컵
아르헨, 네덜란드 격파…14일 독일과 결승전승부차기 끝 4-2 승리…메시·로번 침묵 속 아르헨 골키퍼 로메로 맹활약
제민일보
입력 2014-07-10 (목) 08:42:13 | 승인 2014-07-10 (목) 08:45:22 | 최종수정 2014-07-10 (목) 08:43:53
   
 
  ▲ 10일(한국시간) 브라질 상파울루 코린치앙스 경기장의 월드컵 준결승 아르헨티나-네덜란드 경기의 승부차기에서 4-2 승리를 거두고 결승에 진출한 아르헨티나 선수들이 기쁨을 나누고 있다.  
 
아르헨티나가 네덜란드를 꺾고 24년 만의 월드컵 결승에 진출했다.
 
아르헨티나는 10일(한국시간) 브라질 상파울루의 아레나 코린치앙스에서 열린 2014년 브라질 월드컵 준결승전에서 네덜란드와 0-0으로 비긴 뒤 승부차기에서 4-2로 이겼다.
 
세르히오 로메로(모나코) 골키퍼는 승부차기에서 두 차례 네덜란드의 슈팅을 막아내 승리의 수훈갑으로 우뚝 섰다.
 
아르헨티나는 오는 14일 오전 4시 리우데자네이루의 마라카낭 주경기장에서 독일과 결승전을 치른다.
 
네덜란드는 13일 오전 5시 브라질리아 국립경기장에서 개최국 브라질과 3-4위전을 가진다.
 
아르헨티나는 1978년 자국, 1986년 멕시코 월드컵에 이어 세 번째 우승의 기회를 잡았다.
 
준우승을 차지한 1990년 이탈리아 월드컵 이후 24년 만에 다시 결승 무대를 밟았다.
 
아르헨티나는 4-3-3 포메이션(전술대형)을 들고 나왔다.
 
공격진에는 리오넬 메시(바르셀로나)를 중심으로 좌우에 에세키엘 라베스(파리 생제르맹), 곤살로 이과인(나폴리)이 나섰다.
 
중원에는 하비에르 마스체라노(바르셀로나), 루카스 비글리아(라치오), 엔소 페레스(벤피카)가 포진했다.
 
좌우 풀백은 마르코스 로호(스포르팅 리스본), 파블로 사발레타, 센터백은 마르틴 데미첼리스(이상 맨체스터시티), 에세키엘 가라이(벤피카)가 맡았다. 선발 골키퍼는 로메로.
 
   
 
  ▲ 10일(한국시간) 브라질 디 상파울루 경기장의 월드컵 4강전에서 네덜란드의 디르크 카위트(오른쪽)가 아르헨티나의 에세키엘 가라이(가운데) 등과 공중볼을 다투고 있다. 사진=AP 연합뉴스  
 
이에 맞선 네덜란드는 중앙 수비수 3명과 윙백 2명 등 수비수를 5명까지 포진하는 3-5-2 시스템을 꺼냈다.
 
로빈 판 페르시(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아리언 로번(바이에른 뮌헨)이 최전방 공격수로 나섰다.
 
달레이 블린트(아약스), 디르크 카위트(페네르바체)는 좌우 윙백으로서 공수를 오갔다.
 
베슬레이 스네이더르(갈라타사라이), 헤오르히니오 베이날둠(에인트호번), 나이절 더용(AC밀란)이 중원에 포진했다.
 
수비진에는 스테판 더프레이(페예노르트), 론 플라르(애스턴 빌라), 브루누 마르팅스 인디(페예노르트)가 버텼고 골키퍼는 야스퍼르 실레선(아약스)이 맡았다.
 
전날 브라질의 선제골 후 참사 때문인 듯 두 국가는 상대 역습을 겁내며 조심스럽게 경기를 풀어갔다.
 
아르헨티나에 먼저 기회가 왔다.
 
메시가 전반 13분 페널티아크 오른쪽에서 얻은 프리킥을 낮고 강하게 직접 슈팅했으나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아르헨티나는 전반 23분 코너킥을 뒤에서 침투한 가라이가 헤딩했으나 볼은 크로스바를 넘어갔다.
 
네덜란드와 아르헨티나의 간판 골잡이인 로번과 메시는 견제 때문에 전반에 이렇다 할 위협적 플레이를 보여주지 못했다.
 
특히 네덜란드는 전반 내내 슈팅을 한 차례밖에 시도하지 못했고 이도 유효슈팅이 아니었다. 로번은 볼을 거의 건드리지 못했다.
 
네덜란드는 후반 4분 페널티지역 왼쪽 외곽에서 얻은 프리킥을 스네이더르가 직접 슈팅했으나 볼은 높이 솟구쳤다.
 
후반 28분에는 판 페르시가 페널티지역 중앙에서 크로스에 가위차기를 시도했으나 오프사이드가 선언됐다.
 
아르헨티나도 후반 30분 페레스의 크로스를 이과인이 슬라이딩 슈팅으로 연결했으나 선심의 깃발이 올라가 아쉬움을 토로했다.
 
알레한드로 사베야 아르헨티나 감독은 페레스 대신 로드리고 팔라시오(인터밀란), 이과인 대신 세르히오 아궤로(맨체스터시티)를 투입하는 승부수를 후반 36분에 던졌다.
 
아르헨티나는 후반 41분 메시의 스루패스를 받아 페널티지역에 침투한 아궤로가 슈팅을 시도했으나 수비수에게 차단됐다.
 
네덜란드는 후반 추가시간에 로번이 골지역에 침투해 골키퍼와 맞서는 결정적인 기회를 맞이했다.
 
그러나 아르헨티나의 수비형 미드필더 마스체라노가 뒤에서 끈질기게 따라와 발을 뻗어 슈팅을 막아냈다.
 
승부는 연장전으로 흘렀다.
 
네덜란드는 판 페르시 대신 클라스얀 휜텔라르(샬케), 아르헨티나는 라베시 대신 막시 로드리게스(뉴웰스 올드보이스)를 투입했다. 양측은 교체카드를 모두 썼다.
 
아르헨티나는 연장 후반 9분 팔라시오가 페널티지역에서 노마크 슈팅 기회를 잡았으나 헤딩슛이 실레선 골키퍼에게 잡혔다.
 
후반 11분에는 메시가 오른쪽 측면을 돌파해 올린 크로스를 로드리게스가 때렸으나 볼이 또 실레선의 손에 잡혀 땅을 쳤다.
 
   
 
  ▲ 아르헨티나 세르히오 로메로 골키퍼가 승부차기에서 네덜란드 1번 키커 플라르의 슈팅을 막아내고 있다. 사진=AP 연합뉴스  
 
결국 승부차기에서 결승 출전권의 주인이 가려졌다.
 
네덜란드의 선축에서 1번 키커 플라르의 슈팅은 로메로의 손에 막혔다.
 
아르헨티나는 에이스 메시를 1번으로 내보냈고 슈팅은 실수없이 골망에 꽂혔다.
 
네덜란드는 로번이 두 번째 슈팅에 성공했으나 아르헨티나도 가라이가 성공으로 맞섰다.
 
그러나 네덜란드의 세 번째 키커 스네이더르의 슈팅은 또 로메로의 손에 막혔고 아르헨티나는 아궤로의 슈팅 성공으로 기선을 제압했다.
 
네 번째 슈팅에서 네덜란드의 카위트, 아르헨티나의 로드리게스가 모두 슈팅을 골망에 꽂아 결국 아르헨티나의 4-2 승부차기 승리가 확정됐다. 연합뉴스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