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더 큰 생각, 더 큰 제주, 제주의 발전의 새지평을 연다
환경파괴적 개발압력 증가 원칙 지켜야[더 큰 생각, 더 큰 제주, 제주의 발전의 새지평을 연다] 8. 환경분야
강승남 기자
입력 2014-07-11 (금) 17:38:27 | 승인 2014-07-11 (금) 17:39:03
제주 자연환경 가치 전세계가 인정
중산간·곶자왈 난개발로 훼손 심각 
명확한 개발기준 수립 실천력 요구
 
제주의 자연환경의 가치는 생물권보전지역·세계지질공원·세계자연유산 등 유네스코 자연과학분야 3관왕 달성과다 세계7대 자연경관 선정 등을 통해 전 세계로부터 인정받고 있다.
 
민선 6기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역시 지난 1일 취임사를 통해 "청정자연은 제주공동체의 중요한 자원이자 미래 세대에 넘겨줘야할 소중한 공공자산"이라며 "제주의 자연과 문화, 사람의 가치를 제대로 키워내면 대한민국의 보석이 되고 나아가 동북아시아 최고의 휴양도시로 우뚝 서게 될 것"이라고 제주의 환경자원에 대한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에 따라 원 지사는 환경 분야 공약으로 △중산간 등 보전관리를 위한 통합 지리정보시스템(GIS) 전면 정비 △오름자원의 체계적 관리 △해양·해안 체계적 정화(관리)시스템 구축 △제주의 색채와 멋, 자연이 공존하는 제주형 경관 디자인 정립 등을 제시했다.
 
하지만 제주의 현실은 녹록치 않다. 민선 5기 우근민 도정도 '선 보전 후 개발'원칙을 환경정책의 기조로 삼았지만 환경 파괴적인 개발사업이 잇따라 추진되면서 의미가 퇴색됐다.
 
또한 제주 섬의 해발 200~600m의 중산간 지대는 오름·하천 등을 포함하고 있어 제주도의 생태·경관 측면에서 중요한 역할을 담당하고 있지만 골프장과 난개발로 훼손되고 있다.
 
'제주의 허파'인 곶자왈은 골프장·관광시설 조성으로 마라도 면적의 약 70배인 20.6㎢가 파괴됐다.
 
특히 중산간·곶자왈에 대한 파괴적 행태의 개발압력 등 환경훼손 위협이 증가할 것으로 전망되면서 민선 6기 제주도정의 대응이 주목되고 있다.
 
제주가 영원히 간직하고 지켜야 할 중요한 자산은 바로 오염되지 않은 청정자원이다. 때문에 원 지사가 "제주의 청정환경을 지키는 일은 개발을 뛰어넘는 최우선 가치"라고 강조한 만큼 개발제한 지역과 표고·고도 규정하는 등 중산간·곶자왈 개발에 대한 명확한 원칙과 기준을 마련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무엇보다 이같은 원칙이 '선언'에만 그치지 않도록 원희룡 도정의 실천의지가 무엇보다 요구되고 있다. 강승남 기자

강승남 기자  stipool@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승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