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사회/복지 이지훈 제주시장 부동산 특혜 의혹
제주시장 사퇴론 공직사회 촉각주민자치연대 25일 공식 논평 '결자해지' 촉구
파장 확산 전망…다른 시민사회단체 행보 관심
김경필 기자
입력 2014-07-25 (금) 15:49:12 | 승인 2014-07-25 (금) 15:52:56 | 최종수정 2014-07-25 (금) 15:51:54
부동산 특혜의혹을 받고 있는 이지훈 제주시장의 사퇴를 촉구하는 시민사회단체의 공식 논평이 나오면서 공직사회가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그동안 특혜의혹 규명과 이 시장의 사과를 요구하는 시민사회단체의 성명이나 논평은 있었지만 사퇴 촉구는 이번이 처음이며, 파장이 확산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기 때문이다.
 
제주주민자치연대(이하 자치연대)는 25일 논평을 내고 "이지훈 시장을 둘러싼 각종 의혹은 의혹 수준을 넘어서고 말았다"며 "스스로 책임 있게 사퇴하는 것이 올바른 길"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언론이 제기한 의혹은 건축허가 관련 의혹, 무허가 숙박업, 불법 가건물 설치 의혹, 주택 불법 증축 논란, 보조금 목적외 사용 등 부지기수로 일부는 사실로도 확인됐다"며 "그 흔한 '도민사과'만으로 해결되지 못한다"고 평했다.
 
특히 "각종 의혹에 대한 제주도감사위원회의 특별감사까지 진행되고 있는 실정"이라며 "제주사회 민주화를 위해 노력해준 이 시장의 과거 헌신적인 삶을 부정할 사람은 없지만 제주시장이라는 고위공직자의 신분으로서는 도민사회가 신뢰해줄 수 있는 수준을 이미 넘어섰다"고 지적했다.
 
자치연대는 "이 시장이 밝혔던 '스스로의 채찍'은 스스로 사퇴하는 길이며 진정으로 '결자해지'하는 모습일 것"이라며 "원희룡 도지사 역시 도민들의 진심을 제대로 살펴야 할 것"이라고 주문했다.
 
이처럼 이 시장의 사퇴를 촉구하는 시민 1인 시위와 박찬식 전 제주도행정부지사 기고문 등에 이어 자치연대 논평까지 나오면서 적잖은 파장이 예상되고 있다.
 
부동산 특혜의혹에 대한 이 시장의 공식적인 사과와 해명을 요구하던 제주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과 다른 시민사회단체의 행보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김경필 기자

김경필 기자  kkp2032@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경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