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사회/복지 이지훈 제주시장 부동산 특혜 의혹
이지훈 시장 버티기 역풍
민심도 공무원도 떠난다
감사결과 특혜·불법 사실 드러나도 시장직 고수 의사
시민사회단체 비롯해 정계·공직 내부 처신 불만 팽배
김경필 기자
입력 2014-08-01 (금) 19:36:39 | 승인 2014-08-01 (금) 20:00:16 | 최종수정 2014-08-01 (금) 19:58:35
이지훈 제주시장이 제주도감사위원회 감사결과 각종 부동산 특혜와 불법 의혹이 사실로 드러났는데도 사퇴의사 없이 버티기로 일관, 민심이반 현상의 도화선이 되고 있다.
 
시민사회단체는 물론 정치계와 공직내부에서도 이 시장의 처신에 불만을 표출하고 있어 사태 수습이 불가능하다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지난달 이 시장에 대한 부동산 특혜의혹이 제기되자 제주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과 제주주민자치연대는 성명과 논평을 통해 이 시장의 사퇴를 촉구했다.
 
또 이 시장의 사퇴를 촉구하는 시민 1인 시위와 박찬식 전 제주도행정부지사 및 고순생 ㈔한국부인회제주도지부 회장 기고문도 이어졌다.
 
하지만 이 시장은 지난달 31일 도감사위 감사결과 각종 특혜와 불법 의혹이 사실로 드러났는데도 시장직을 계속 수행하겠다고 밝혀 도민사회 공분을 초래하고 있다.
 
노동당 제주특별자치도당은 1일 성명을 내고 "이지훈 제주시장은 사퇴하고, 불법행위에 대한 민·형사상 책임을 다하라"고 요구했다.
 
그러면서 "구차하게 변명하면서 시장직을 고수하려 하고 있다"며 "일말의 양심이라도 있다면 당장 시장직을 내려놓고 남은여생을 살아가는 게 스스로에게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이 시장을 압박했다.
 
특히 노동당 도당은 "만약 이 시장이 스스로 물러나지 않는다면 도민의 공분을 모아 시장직에서 끌어내릴 것"이라며 "감사결과가 발표된 지금 원희룡 지사는 이 시장을 해임하고, 도민에게 공개 사과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배후주 제주경실련 공동대표도 이날 언론 기고문을 통해 공직자의 윤리를 강조하며, 이 시장의 처신을 강하게 비판했다.
 
전공노 제주시지부 역시 이날 성명을 내고 "일반시민이 아닌 제주시장으로서 시민과 공직자가 납득하고 공감할 수 있는 자세와 행동이 필요하다"며 강조하는 등 공직내부의 반발도 적잖은 실정이다.
 
이처럼 이 시장의 처신을 비판하는 여론이 확산되면서 임명권자인 원희룡 지사의 부담이 커지는 것은 물론 민선6기 정책 추진에 최대 걸림돌이 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김경필 기자

김경필 기자  kkp2032@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경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