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핫뉴스 와이드
기록적 폭우 '빈번' 행정대응은 '느긋'와이드 / 제주, 남부지방 '물 폭탄' 남의 일 아니다
강승남 기자
입력 2014-08-26 (화) 19:14:30 | 승인 2014-08-26 (화) 19:16:39 | 최종수정 2014-08-26 (화) 21:13:09
중산간 도로·택지 무분별 개발 하천범람 위험 상존
지방하천 정비 예산 축소 도민 인명·재산피해 우려
 
지난 24·25일 부산 등 남부지방에 내린 시간당 100㎜ 안팎의 폭우로 12명이 숨지거나 실종되는 인명피해와 공공시설 파괴 등 재산피해가 속출했다. 제주지역 역시 중산간 도로개설 및 택지 개발 등으로 강우시 하천유입량 증가로 하천범람 위험이 상존하지만 정비 예산은 축소, 도민들의 인명·재산 피해가 우려된다.
 
△ 강수빈도·강도 증가
 
26일 제주도에 따르면 1970년 이후 제주에서 발생한 자연재난은 124건으로 이 가운데 호우로 인한 피해는 40건으로 나타났다.
 
또 제주지역 강우 빈도가 증가하고 강도 역시 강해지고 있다. 2007년 9월 태풍 '나리' 내습시 1일 강우량이 560㎜로 제주 기상관측 이래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후 △2010년 8월(태풍 '덴무호') 575㎜ △2011년 8월(태풍 '무이파') 604㎜ △2014년 8월(태풍 '나크리') 1182㎜ 등 기록적인 강우량을 보였다.
 
개다가 도심권 집중호우(1일 강우량 80㎜ 이상) 발생일수도 2000년~2010년 평균 제주시 3.4일·서귀포시 4.6일에서 2012년 제주시 5일·서귀포시 5일, 올해에도 제주시 2일·서귀포시 5일로 집계됐다.
 
△ '느긋한' 대응
 
이처럼 집중호우로 인한 도민 인명·재산 피해 발생 우려가 상존하고 있지만 제주도의 대응은 느긋하다는 지적이다.
 
제주도가 2008~2012년 제주시 도심지 4대 하천에 12곳의 저류지를 설치한데 이어 2015~2024년 읍·면지역 등 11개 하천에 18곳의 저류지를 추가로 조성할 계획이지만 사업기간 장기화로 사업효과 반감이 우려되고 있다.
 
또 지방하천 정비사업 예산도 2013년 667억원(국비 400억원·지방비 267억원), 2014년 588억원(국비 351억원·지방비 237억원)으로 감소했고 내년 국비신청액이 305억원(총사업비 530억원)에 그쳐 사업차질이 우려되고 있다.
 
김태윤 제주발전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최근 기후변화 등으로 인해 그동안 경험하지 못했던 '특이 강우'가 발생하고 있고 앞으로 이같은 현상은 지속 증가할 것"이라며 "사회기반시설 재정비와 함께 재난 발생시 대피요령 교육·훈련 등이 병행돼야 한다"고 말했다. 강승남 기자

강승남 기자  stipool@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승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