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레져/스포츠 야구
한국야구 4년 연속 600만 관중 돌파
김대생 기자
입력 2014-09-15 (월) 18:57:51 | 승인 2014-09-15 (월) 18:59:40
한국 프로야구가  4년 연속 600만 관중을 돌파했다. 
 
13일까지 599만 3256명의 누적관객을 기록한 프로야구는 14일 대전구장이 매진되는 등 4개 구장에 모두 6만2987명이 입장, 지난해보다 2% 늘어난 525경기 만에 600만 관중(605만 6243명)을 기록했다. 
 
이로써 지난 2011년 600만 관중 시대를 연  프로야구는 올해까지 600만명 이상의 관중을 모았다. 
 
특히 4위 다툼을 펼치고 있는 잠실의 라이벌 LG 트윈스와 두산 베어스가 나란히 홈 100만 관중을 돌파해 관중 동원을 이끌었다. 
 
여기에 올해 신축한 광주-KIA 챔피언스필드를 새로운 홈구장으로 쓰고 있는 KIA 타이거즈가 지난해보다 42% 증가한 관중을 동원했다. 
 
한편 삼성 라이온즈와 롯데 자이언츠는 올 시즌 9개 구단 가운데 가장 많은 8경기 매진을 기록했다. 김대생 기자

김대생 기자  bin0822@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