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전국종합 정치
朴대통령 "분단장벽 무너뜨리는데 세계가 나서달라"유엔총회 첫 기조연설서 남북통일, 통독에 견주어…국제사회 지원호소
"南北美中 전쟁당사자 참여, DMZ 세계생태평화공원 조성해야" 제안
"국제사회 北인권 필요조치 취해야…탈북자 인권에도 관심 기울여야"
제민일보
입력 2014-09-25 (목) 10:18:16 | 승인 2014-09-25 (목) 10:25:58 | 최종수정 2014-09-25 (목) 10:20:02
   
 
  ▲ 박근혜 대통령이 24일 오전(현지시간)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제69차 유엔총회 일반토의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박근혜 대통령은 24일(현지시간) 유엔총회 기조연설에서 "세계에서 유일하게 남아있는 분단의 장벽을 무너뜨리는데 세계가 함께 나서주기 바란다"고 호소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제 69차 유엔총회에서 행한 취임 후 첫 기조연설을 통해 "올해는 베를린 장벽이 무너진 지 25년이 되는 해인데 아직도 한반도는 분단의 장벽에 가로막혀 있다"고 상기하고 "수많은 이산가족들이 사랑하는 가족을 만나지 못한 채 그리움과 고통의 시간을 보내고 있다"고 밝혔다. 
 
이처럼 박 대통령이 유엔 데뷔무대에서 남북분단의 고통을 토로하면서 유엔 등 국제사회의 한반도 통일을 위한 지지를 강력히 호소한 것은 남북통일이 지역적 이슈가 아닌 글로벌 과제임을 전 세계를 상대로 강조한 것으로 풀이된다.
 
박 대통령은 이날 뉴욕 유엔본부에서 15분에 걸쳐 한국어로 진행한 기조연설을 통해 ▲평화통일 ▲북핵과 동북아평화 ▲일본군 위안부 ▲북한인권 ▲글로벌 이슈 등 제반 현안에 대한 한국 정부의 입장을 설명하고, 유엔 3대 임무분야에 대한 지속적인 기여 의지를 천명했다. 
 
특히 박 대통령은 한반도 통일문제에 연설의 상당부분을 할애하면서 "독일통일이 유럽통합을 이루어 새로운 유러브이 주춧돌이 되었다면, 통일된 한반도는 새로운 동북아를 만들어 가는 초석이 될 것"이라고 밝혀 남북통일을 통독에 비견하는 일로 자리매김했다. 
 
또 "DMZ(비무장지대)의 작은 공간부터 철조망을 걷어내고 남북한 주민들이 자연과 어우러져 소통할 수 있다면 DMZ 세계생태평화공원은 생명과 평화의 통로로 자리매김할 수 있을 것"이라며 "유엔 주도 하에 남북한, 미국, 중국 등 (6·25) 전쟁 당사자들이 참여해 국제적인 규범과 가치를 존중하며 공원을 만든다면 한반도 긴장완화와 평화통일의 시금석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이번 유엔총회의 현안으로 떠오른 북한의 인권과 탈북자 인권문제도 동시에 거론하면서 국제사회의 압력 및 북한의 변화를 촉구했다.
 
박 대통령은 "지난 3월 유엔 인권이사회는 북한인권조사위원회(COI) 보고서상의 권고사항을 채택했다"며 "북한과 국제사회는 COI 권고사항 이행을 위해 필요한 조치를 취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박 대통령은 "오늘날 국제사회가 큰 관심과 우려를 갖고 있는 인권문제 중의 하나가 북한 인권"이라며 유엔의 조치를 촉구한 뒤 "조만간 유엔이 한국에 설치할 북한 인권사무소가 이러한 노력을 지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또 "국제사회는 탈북민의 인권문제에도 관심을 기울여야 한다"며 "탈북민들이 자유의사에 따라 목적지를 선택할 수 있도록 유엔 해당기구와 관련국가들이 필요한 지원을 제공해야 한다"고 밝혔다. 
 
유엔 북한인권조사위의 고발로 유엔총회에서 강력한 북한 인권결의안 채택이 추진되는 가운데 박 대통령이 이처럼 유엔 데뷔무대에서 민감한 북한 인권문제를 공개 거론하고 나섬에 따라 북한의 반응이 주목된다.
 
이어 박 대통령은 "전시 여성에 대한 성폭력은 어느 시대, 어떤 지역을 막론하고 분명히 인권과 인도주의에 반하는 행위"라며 '일본군 위안부' 문제도 우회적으로 제기했다. 
 
그러면서 박 대통령은 "대한민국은 분쟁지역에서 고난을 겪고 있는 여성과 아동들의 인도주의적 피해를 방지하는데 큰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며 "이런 취지에서 작년 2월 안보리 의장국으로서 '분쟁하 민간이 보호에 대한 고위급 공개토의'를 개최해 국제사회의 관심을 환기시켰고 '분쟁하 성폭력 방지 이니셔티브'의 대표국가로도 참여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북핵문제에 대해 "한반도와 동북아 평화에 가장 큰 위협인 북핵 문제가 시급히 해결돼야 한다"며 "북한은 핵을 포기하는 결단을 내려야 한다. 스스로 핵을 포기하고 개혁과 개방을 선택한 여러 나라들처럼 경제발전과 주민의 삶을 개선하는 변화의 길로 나와야 한다"고 '북핵 불용' 원칙을 재확인했다. 연합뉴스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