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레져/스포츠 아시안게임
김미진, 사격 더블트랩 세계신개인전 110점 쏴 금
세계 기록으로 공인
김대생 기자
입력 2014-09-25 (목) 21:41:51 | 승인 2014-09-25 (목) 21:46:43 | 최종수정 2014-09-25 (목) 21:44:09
   
 
  ▲ 25일 화성 경기종합사격장에서 열린 2014인천아시안게임 사격 여자 더블트랩 개인전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김미진 선수가 시상대에서 내려오면서 아들 손연호군 볼에 입을 맞추고 있다. 연합뉴스  
 
사격 김미진(34·제천시청)이 여자 더블트랩에서 세계신기록을 작성했다. 
 
김미진은 25일 경기도 화성 경기종합사격장에서 열린 2014 인천 아시안게임 사격 여자 더블트랩 개인전에서 110점을 기록해 중국의 장야페이(108점)를 물리치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특히 김미진은 국제사격연맹(ISSF)대회에서 더블트랩 종목의 기록을 공인받으려면 5개국 이상, 15명 이상의 선수가 나와야하는 규정에 따라 세계기록으로 인정받는 기쁨도 함께 맛봤다.
 
이번 대회에는 6개국에서 19명이 출전해 규정이 바뀐 후 처음으로 여자 더블트랩 종목의 기록이 인정되면서 김미진의 기록이 자동으로 세계신기록으로 등록됐다. 김대생 기자
 
 
25일 인천 계양아시아드양궁경기장에서 열린 2014 인천 아시안게임 여자 양궁 컴파운드 단체 8강전 한국 대 라오스의 경기. 한국 최보민이 시위를 조준하고 있다. 김대생 기자

김대생 기자  bin0822@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