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경제 금융/보험
NH농협은행, '농·식품가공 중소기업 저리대출'대출금리 연 1~3% 수준 부담 줄여
고 미 기자
입력 2014-09-28 (일) 16:58:00 | 승인 2014-09-28 (일) 16:58:03
NH농협은행 제주영업본부(본부장 김 인)는 농·식품가공업을 하는 중소기업에 대한 자금지원을 늘리기 위해 연말까지 '농·식품가공 중소기업 저리대출'에 대한 마케팅을 본격 전개한다.
 
'농·식품가공 중소기업 저리대출'은 정부가 이자의 일부를 지원하는 정책자금으로 일반대출에 비해 금리가 낮아 기업에 매우 유리하게 구성됐다.
 
9월 현재 대출 금리는 고정금리가 연 3%, 변동금리는 업체의 신용도에 따라 최저 연 1~2%대 수준까지 적용된다.
 
지원대상은 국산 농·축산물을 주원료로 사용하는 중소기업과 중견기업이며, 대기업은 제외된다.
 
농협은행 여신심사 결과 적정 신용등급 이상 산출되면 대출이 가능하다.
 
대출기간은 운영자금은 2~3년 이내 일시상환, 시설자금의 경우 3년 거치 10년 원금균등분할상환 조건이며, 개보수자금은 5년부터 10년 이내다. 고 미 기자

고 미 기자  popmee@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 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