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전국종합 정치
첫 여성 원내대표 박영선, 5개월만에 중도하차당소속 의원들에 이메일 서한…"짐 내려놓으려 한다"
제민일보
입력 2014-10-02 (목) 09:56:41 | 승인 2014-10-02 (목) 09:57:55 | 최종수정 2014-10-02 (목) 09:56:56
   
 
     
 
새정치민주연합 박영선 원내대표가 2일 원내대표직에서 물러났다.  
 
여성으로는 헌정 사상 처음으로 주요정당의 원내사령탑에 오른 지 약 5개월 만이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당 소속 전체 의원에게 보낸 이메일 서한에서 "여러모로 부족한 제가 폭풍의 언덕에서 힘들어 할 때 격려해주신 많은 동료의원와 힘내라고 성원해주신 국민 여러분께 깊이 감사드린다"면서 "원내대표직, 그 짐을 내려놓으려 한다"고 말했다. 
 
박 원내대표는 7·30 재보선 참패 이후 임시 당대표인 비상대책위원장까지 맡아 당 혁신 작업을 진두지휘했다. 
 
그러나 지난달 초 새누리당 출신인 이상돈 중앙대 명예교수를 임시 당대표인 비상대책위원장으로 영입하려는 자신의 계획이 강경파를 비롯한 상당수 의원의 반발로 무산되자 탈당 의사를 밝혀 정치권에 큰 파문을 일으켰다.
 
그는 결국 비대위원장직 사퇴와 함께 '세월호 특별법 수습을 위한 마지막 노력을 한 뒤 그 결과에 관련없이 사퇴한다'는 당내 전수조사 결과를 명분으로 탈당 의사를 철회하고 당무에 복귀했다.  
 
이와 관련, 박 원내대표는 "직업적 당 대표를 위해서라면 그 배의 평형수라도 빼버릴 것 같은 움직임과 일부 극단적 주장이 요동치고 있었던 것도 부인할 수 없다"면서 "이런 일들이 반복되는 한 지금 우리당이 겪고 있는 고통은 치유되기 힘들 것이라고 어렵사리 말씀드린다"고 말했다.
 
이상돈 교수 영입 문제를 두고 비대위원장직을 포함한 박 원내대표의 당직 사퇴를 요구한 강경파와 진보 성향의 일부 계파의 행태를 비판한 것으로 풀이된다.
 
최근 타결된 세월호특별법 제정 협상과 관련해 박 원내대표는 "진상 규명이 가능한 법을 가능한 한 빨리 제정해야한다는 일념으로 끌고 온 협상 과정에서 제가 받은 비난들 중 상당 부분에 대해 드릴 말씀도 많지만 그저 다시 한 번 용서를 구한다"며 "흔들리는 배 위에서 활을 들고 협상이라는 씨름을 벌인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박 원내대표의 사퇴로 새정치연합은 정기국회 기간 원내대표단 공백이라는 초유의 상황에 놓이게 됐다. 연합뉴스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