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전국종합 정치
올해 노벨평화상 후보 교황·무퀘게·반기문 등베팅업체, 교황 수상 가능성 1순위 예상
제민일보
입력 2014-10-03 (금) 13:38:24 | 승인 2014-10-03 (금) 13:44:15 | 최종수정 2014-10-03 (금) 13:39:08
   
 
  ▲ 프란치스코 교황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올해 노벨평화상 후보에 프란치스코 교황과 콩고 의사 데니스 무퀘게,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 전직 미국 국가안보국(NSA) 직원 에드워드 스노든 등이 이름을 올렸다.  
 
프란치스코 교황(77)은 지난해 3월 즉위한 이후 빈곤 퇴치와 경제 불평등 해소에 앞장서왔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노벨평화상 위원회는 홈페이지에서 "가난한 사람들의 운명과 성장 및 부의 재분배 문제에 새롭게 접근해야 할 필요성에 대한 관심을 환기시켰다"고 설명했다.
 
또 다른 유력 후보 데니스 무퀘게(56)는 1999년부터 콩고 동부에서 병원을 운영하면서 내전 중 성폭행을 당한 수많은 피해 여성들을 치료한 인물이다.
 
무퀘게는 2008년 올해의 아프리카인으로 선정되고 지난해 미국 트레인 재단으로부터 '용기있는 시민상'을 수상했으며 지난해에도 노벨평화상 후보에 포함됐다.
 
온라인 베팅업체 윌리엄힐과 패디파워는 프란치스코 교황과 무퀘게를 각각 1순위, 2순위 수상 후보로 점쳤다고 블룸버그 통신은 3일 보도했다.
 
   
 
  ▲ 콩고 의사 데니스 무퀘게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이와 함께 반기문(70) 유엔 사무총장과 미국 정보기관의 무차별적 정보 수집 실태를 폭로한 에드워드 스노든(31)도 유력 후보로 거론되고 있다.
 
파키스탄에서 여성 교육의 중요성을 알리다 탈레반의 총에 머리를 저격당해 목숨을 잃을 뻔했던 10대 인권운동가 말랄라 유사프자이(17)도 지난해에 이어 유력 후보에 올랐다. 
 
단체 가운데 러시아 반정부 성향 언론 '노바야 가제타'도 유력 후보로 꼽힌다.
 
   
 
  ▲ 유엔난민기구(UNHCR) 방문한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 연합뉴스  
 
올해 노벨평화상 후보는 이들을 포함해 개인 231명과 단체 47곳이다.
 
노벨평화상 위원회는 노르웨이 현지시간으로 오는 10일 오전 11시 수상자를 발표할 예정이다. 우리 시간으로는 10일 오후 6시다.
 
지난해 노벨평화상은 시리아 화학무기 해체작업을 이끄는 국제기구인 화학무기금지기구(OPCW)에 돌아갔다. 연합뉴스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