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경제 감귤
올해 감귤값 '반토막' 초비상
농협도 비상품 유통 폭락 자초
도, 유통상황 점검…이틀간 비상품 감귤 8010㎏ 적발
하귀·위미·효돈농협도 가세…가격 전년 대비 43%↓
강승남 기자
입력 2014-10-23 (목) 19:42:27 | 승인 2014-10-23 (목) 19:42:56 | 최종수정 2014-10-23 (목) 20:40:48
올해산 노지감귤 가격이 비상품감귤 유통 등으로 10㎏ 1상자 당 1만원대 이하로 떨어졌다. 
 
특히 비상품 감귤 출하를 단속해야 할 농협마저 비상품감귤 유통에 가세, 가격하락을 부채질하고 있다는 비난이 일고 있다.  
 
23일 제주도에 따르면 올해산 노지감귤 가격은 22일 기준 10㎏ 1상자 당 평균 8100원으로 전년 1만4100만원 대비 43% 하락했다.
 
감귤가격 하락이유는 출하량(22일 기준)이 3만1853t으로 전년 1만6937t보다 2배 가량 늘었고 비상품감귤도 시장에 유통되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제주도는 21~22일 서울 가락동 농수산물도매시장에서 비상품감귤 유통 상황 점검을 실시,  비상품 22건·7570㎏, 품질관리 미이행 1건·440㎏ 등 23건·8010㎏을 적발했다.
 
특히 이번 점검에서 하귀농협 직영선과장을 통해 출하된 70㎏(9번과)과 위미농협 소속 작목반 1곳 340㎏(1번과), 효돈농협 소속 작목반·영농법인 2곳 1260㎏(1번과)도 적발돼 문제가 되고 있다.
 
이와 함께 이번 점검에서 적발된 비상품감귤 8010㎏ 가운데 440㎏만 반송 조치됐을 뿐 나머지 7570㎏은 시장에 유통, 도외 도매시장 단속 취지가 무색해지고 있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이에 대해 하귀농협 관계자는 이날 "비파괴선과기를 통한 중량 선별시스템을 도입하고 있기 때문에 단순히 크기만을 측정해 단속하는 것은 현실과 괴리가 있다"고 반발했다.
 
한편 원희룡 지사는 23일 도청 기자실에서 올해산 감귤과 관련한 담화문을 발표하며 "강제 착색 및 비상품 출하 금지, 철저한 선별, 출하량 조절로 어렵게 생산한 감귤이 정상적으로 생산·출하되고 제값을 받을 수 있도록 도민 모두가 주인 인식을 갖고 참여해 주실 것을 간곡히 호소한다"고 밝혔다. 강승남 기자

강승남 기자  stipool@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승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