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레져/스포츠 전국체전
'체전을 특별하게 하는 음악'응원곡 '승리의 찬가' 화제
양방언·사우스카니발 협업
이소진 기자
입력 2014-10-29 (수) 18:17:05 | 승인 2014-10-29 (수) 18:37:30 | 최종수정 2014-10-29 (수) 20:18:15
   
 
  ▲ 왼쪽부터 강경환과 피아니스트 양방언.  
 
"한라산이 용솟음 친다/ 일출봉에 해가 뜬다/ 오름마다 돛을 올려/ 이어도 사나 헤쳐 나가자/ 날아라 용두암아/달려라 산방산아/ 제주 건아 가는 길엔/ 위풍당당 거칠 것 없네/ 그 누구도 따를자 없네/ 나가자, 함께 나가자/ 우리 제주의 찬란한 영광 위해/ 이기자, 함께 이기자/ 우리는 승리하리라"
 
제95회 전국체육대회의 개막과 함께 주목받는 음악이 있다. 바로 전국체전 응원곡 '승리의 찬가'다.
 
지난 28일 밤 개막식의 식전행사에서 처음으로 울려퍼진 이 노래는 제주도가 전국을 대상으로 공모로 제작한 응원곡이다. 
 
작곡은 재일 제주인 2세 피아니스트 양방언의 재능기부로 만들어졌으며 작사는 공모 최우수작인 현상길씨(서울·성산읍 오조리 출신)의 참여로 이뤄졌다.
 
특히 노래는 제주어밴드 사우스카니발의 리더 강경환씨가 맡아 화제다. 
 
경경환씨는 "제주 대표 음악을 부를 수 있게 되서 영광"이라며 "특히 클래식과 대중음악이 함께 작업하는 경우는 드물다. 더구나 양방언 선생님과 함께 하게 돼 더욱 좋았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 곡은 이번 전국체전 뿐 아니라 각종 축제와 체육행사 등에서 활용될 방침이다. 이소진 기자

 

이소진 기자  lllrayoung@daum.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소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