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레져/스포츠 전국체전
간판급 스타들 금빛 향연
제주선수 각종기록 풍성
박태환·여호수아 금 시동
제주 역도 3관왕 2명 달성
제민일보
입력 2014-10-30 (목) 21:25:24 | 승인 2014-10-30 (목) 21:32:07 | 최종수정 2014-10-30 (목) 21:33:15
   
 
  ▲ '마린보이' 박태환이 30일 오후 제주종합경기장 실내수영장에서 열린 제95회 전국체육대회 수영 남자 일반부 계영 800m 결승에서 1위로 골인한 뒤 경기팀의 최종 주자 박민규와 밝게 웃고 있다. 박태환이 속한 인천 선발은 7분24초89의 기록으로 1위를 차지했다.  
 
'마린보이' 박태환(인천시청)이 제95회 전국체육대회에서 역전 레이스를 펼치며 다관왕 시동을 거는 등 전국 스포츠 스타들이 메달 사냥에 힘찬 시동을 걸었다.
 
제주선수단도 역도에서 김수경·황푸름이 연거푸 3관왕 소식을 전했다.
 
김수경(제주도청)은 역도 여자일반부 63㎏급 인상, 용상, 합계에서 금메달 3개를 거머쥐며 제주선수단의 3번째 3관왕에 이름을 올렸다. 황푸름(제주도청)도 여자일반부 69㎏급에 나서 인상, 용상, 합계에서 금메달을 휩쓸며 제주 선수단의 4번째 3관왕을 달성했다.
 
이와 함께 박태환은 수영 남자 일반부 계영 800m를 시작으로 다관왕 레이스에 들어갔다.
 
인천선발팀 마지막 주자로 나선 박태환은 3번 주자까지 3위로 처졌지만 무서운 속도로 1위 경기를 제치면서 7분24초89의 기록으로 가장 먼저 터치패드를 찍고 금메달을 따며 다관왕 전망을 밝게했다.
 
인천아시안게임 메달리스트인 여호수아(인천)도 육상(트랙) 남자일반부 100m 결승에서 10.51초의 기록으로 김국영(경기)의 10.54초보다 0.03초 앞서 피니쉬라인을 넘으며 금메달을 땄다.
 
인천 아시안게임에서 2관왕을 달성했던 한국 사격의 기대주 김청용(충북)은 이번 대회 남자고등부 공기권총 개인 결선에서 179.1점을 쏘며 동메달에 만족했다.
 
이와함께 29일 남자 70m에서 세계신기록을 세운 김우진(청주시청)은 30일은 30m에서도 '36발 36점'의 만점으로 세계타이기록을 세운데 이어 50m에서도 금메달을 획득, 3관왕에 올랐다. 특별취재팀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