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레져/스포츠 전국체전
"'인권' 바로 알면 힘이 됩니다"대한체육회 스포츠인 권익센터 홍보관 눈길
제주 상담 부쩍…지역 연계 계속 진행 관심
김용현 기자
입력 2014-11-02 (일) 16:00:03 | 승인 2014-11-02 (일) 16:05:57 | 최종수정 2014-11-02 (일) 16:53:14
   
 
  ▲ 스포츠인(人)권익센터는 제95회 전국체육대회에 열리는 28일부터 폐막인 다음달 3일까지 제주도 주요 경기장에서 스포츠인 인권보호와 은퇴선수 진로에 대한 상담 및 홍보활동을 펼치고 있다. 김용현 기자  
 
'긍정의 힘' 전파로 시작된 제민일보의 'We ♥'프로젝트가 올해 칭찬 아카데미를 통해 사회 곳곳에 '인권'의 중요성을 알리고 있는 가운데 전국체전 현장에서도 같은 맥락의 행사가 열려 눈길을 끌었다.
 
대한체육회(회장 김정행) 스포츠인권익센터가 제95회 전국체육대회에 맞춰 제주 종합경기장내 이벤트 광장에 마련한 스포츠인권익센터 홍보관이다.
 
홍보관은 지난달 28일 개막에 맞춰 개설된 후 이번 체전이 끝나는 3일까지 출전선수와 지도자, 보호자 등을 대상으로 고충 상담과 폭력·인권침해 근절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전문 인권 및 진로상담사들을 3개조로 나눠 도내 경기장별 현장 상담도 진행하고 있다.
 
이번 상담은 은퇴 선수 진로지원 등을 병행하며 참가자들의 호응을 얻었다.
 
이번 체전 동안 하루 평균 200~300명이 홍보관을 이용했다. 권익센터를 직접 방문하기 어려웠던 제주지역 선수와 지도자들이 많이 찾았다.
 
임지희 인권상담사도 "선수와 지도자라는 특수한 관계 때문에 '인권'문제에 대해 인지하면서도 해결하는데 소극적인 경향이 많다"며 "이런 기회가 자주 제공되는 것이 건강한 체육 환경을 구축하는 데 도움이 된다"고 본보 칭찬 캠페인에 관심을 보였다.
 
정선희 진로상담사는 "평생 운동에 매진해온 선수와 지도자들이 은퇴 후 진로를 찾는데 어려움이 있다"며 "제주 지역 상담에서는 대도시에 비해 다양하지 않은 일자리에 대한 고충이 많았다"고 말했다. 김용현 기자

김용현 기자  noltang@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용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