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경제 길 잃은 제주관광공사, 탈출구가 없다
말로만 '경영혁신' 현실은 '뒷걸음'[기획] 길 잃은 제주관광공사, 탈출구가 없다 1
김봉철 기자
입력 2014-11-11 (화) 18:28:54 | 승인 2014-11-11 (화) 18:34:16 | 최종수정 2014-11-12 (화) 20:20:38
전 사장 구속 이후 '제2의 창업' 선언 불구 쇄신 실패
최 사장 체제 조직개편 한계…인사규정 정비도 미적
 
설립 7년차를 맞은 제주관광공사가 방향을 잡지 못하고 헤매고 있다. '제주형 관광조직'이라는 목표는 오간데 없이 사라지고 부실한 조직·인사관리에 잇딴 비위, 지역 성장동력인 관광산업의 기준과는 무관한 행태들로 실망을 키우고 있다.
 
최갑열 3대 사장은 취임과 동시에 '고강도 경영혁신'을 강조했다. 그럴 수밖에 없었던 것이 2대 양영근 사장이 뇌물 수수 혐의로 구속되면서 조직 신뢰도가 추락했기 때문이다. '제2의 창업'까지 내세웠지만 별다른 성과를 내지 못하면서 새로운 수장에 대한 기대도 컸다.
 
하지만 취임 100일을 앞두고 꺼내놓은 것은 '핵심사업 위주의 조직 개편'과 '인적 쇄신'과는 거리가 먼 현실이다. 전 사장 임기 때부터 이어진 기준이 모호한 '부정기 인사' 관행은 바뀌지 않았고, 융복합사업단과 면세사업처를 각각 융복합사업처와 면세사업단으로 이름을 바꾼 것이 전부다. '처'는 정규직제화를, '단'은 규모화를 위한 선택이었다고 했지만 설득력이 떨어진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관광개발사업으로 영역을 확대하겠다며 야심차게 출범했던 관광개발사업단은 '부동산 장사' 논란만 남긴 채 정리됐다. 지난해 7월 연구인력 5명을 투입해 설립한 부설연구소는 '신규 채용 부담'이라는 부끄러운 이유로 경쟁력강화처에 흡수되며 사라졌다.
 
이 같은 조직운영은 처음 있는 일이 아니라 지금껏 반복됐다는 점에서 우려를 사고 있다.
 
지난 9월 제주도감사위원회 감사에서는 직원 34명에 대해 2개월~1년 이내 2~3회 잦은 보직이동을 시키는 등 '한 보직에 근무한지 1년이 되지 않은 직원을 가급적 인사 이동시켜서는 안 된다'는 자체 규정을 위반해온 사실이 지적됐다. 계약직 역시 정원(40명) 대비 20명을 초과한 60명에 이르렀다 최근 들어서야 47명으로 줄였다.
 
정기인사 중심의 인사 체계화는 구상 단계에 머물러 있고, 불합리한 강등규정이나 징계시효, 부서별 정원도 없는 직제규정 등 인사규정 개정 요구는 아직까지 '정비중'이다.
 
원칙 없는 잦은 보직이동과 처우불만, 이로 인한 근로의욕 저하, 이직과 땜질식 인사의 악순환으로 올 들어 9월까지 공사를 떠난 인력만 13명(육아·계약만료 제외)이나 된다. 김봉철 기자

김봉철 기자  bckim@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봉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