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교육 교단일기
도심속의 전원학교
제민일보
입력 2001-11-08 (목) 19:01:47 | 승인 2001-11-08 (목) 19:01:47 | 최종수정 (목)
25년 전 6학급 규모의 학교에 근무하고 난 후 두 번째로 근무해보는 작은 학교. 아침 출근길에 제주종합경기장을 지나 오라초등학교로 가는 골목길에 들어서면 저만치 아이들이 가고 있다.

자전거를 타고 가는 아이, 걸어가면서 친구랑 장난치는 아이들. 그래도 뒤 따라 오는 사람이 선생님인줄 알고 야! 선생님이다 하는 반가운 외침에 짐짓 쫓아가는 체 하면 와! 하며 책가방을 진 채 열심히 도망치는 뒷모습들이 정겹기만 하다. 도심 속의 전원 같은 학교이기에 아이들의 행동이 더욱 순진하고 맑게 느껴지는 것이리라.

봄엔 귤꽃의 싱싱한 향기가 퇴근하는 발길을 가볍게 했고, 여름엔 길가 양옆에 하얗게 핀 찔레꽃이며 어릴 때 들로 산으로 따러 다녔던 산딸기가 내 시선을 사로잡기도 했다.

"아니, 도심 속 이렇게 가까운 곳에 옛 모습들이 숨어 있었나?"하는 놀라움과 그동안 바쁘게 살아온 내 일상을 되돌아보게 했다.

작년, 규모가 제법 큰 학교의 1학년 담임을 하고 일년을 마칠 무렵 선생님과 생활하면서 가장 기억에 남는 거 얘기해 볼래? 하는 질문에 나는 내심 우리를 열심히 가르쳐 주신 것이 가장 고마웠습니다 라는 대답이 나올 줄 알았다. 그런데 모두가 입을 모아 얘기하는 건 선생님, 쉬는 시간을 주신 것이 제일 좋았습니다. 그리고 운동장에서 선생님하고 우리하고 땀흘리며 피구 경기했던 것이 가장 생각이 납니다. 라는 대답이었다. 나의 기대와는 전혀 다른 대답이었다. 그렇다. 지식을 한가지라도 더 주려는 노력보다 오히려 포근한 마음으로 아이들을 대하고 함께 뒹굴 때 아이들의 마음에 더 가까이 닿을 수 있음을 말해주고 있는 것이리라.

올해 이 학교로 전근되었을 때 학교 구석구석에 어렸을 적 보았던 꽃들이 많아서 신기하기만 했었다. 달리아와 붉은 칸나, 그리고 꼬꼬댁 꽃 이라고 하면서 꽃잎을 따다 코에 붙이고는 닭 울음 울며 장난치던 접시꽃들은 요즘 학교화단에서는 볼 수 없는 것들이다.

그 시절의 학교 교정 구석구석에는 꽃으로 가득 했었다. 화단 가득 넘실거렸던 별꽃들, 화려함으로 눈을 잡아끌었던 금잔화는 가장 흔하면서도 정다운 꽃이었다. 키 작은 채송화와 무더기로 피었던 백일초도 흔한 꽃이었는데…… 꽃이 많았기에 벌과 나비가 많았고 자연스레 동물들의 관찰이 이루어 졌었는데…….

다행히 오라초등학교 교정에서 그나마 지난 추억을 되씹을 수 있었던 것은 철따라 피어나는 꽃밭과 푸른 잔디동산, 교실복도의 갖가지 새 울음소리, 수목마다 어린이들의 나무에게 주는 편지글이 매달려 있어서다. 특히 학교 특색교육인 환경체험활동이 나의 마음을 사로잡는다. 오름을 오를 때 오히려 나를 인도하려는 아이들의 숙달된 몸짓과 마음씨가 자연을 닮아가고 있다고 생각되어 진다.

우리학교에서 자란 아이들이 어른이 되어서는 추억거리가 많으리라 본다. 이렇게 좋은 자연환경 속에 나 또한 자연을 닮은 모습으로 아이들에게 다가서리라 다짐해본다.

작은 학교, 그린벨트로 그동안 묶여있던 전원학교가 이제는 그린벨트가 풀려서 집들이 분주히 들어서고 있다. 어쩌면 곧 도시학교화 되어 버릴 것 같아 아쉬워 진다. 아이들의 마음의 꽃밭은 그대로이어야 할 터인데….<임영신·오라교 교사>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게임 2007-06-30 02:43:20

    게임방에 갈 필요가 없습니다.
    스릴넘치는 카지노게임을 언제 어디서나
    대박찬스 바로 당신이 주인공입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